2021.05.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11.8℃
  • 흐림강릉 11.9℃
  • 서울 14.4℃
  • 흐림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4.2℃
  • 울산 13.4℃
  • 광주 15.3℃
  • 박무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14.5℃
  • 박무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2.4℃
  • 구름많음보은 17.2℃
  • 구름조금금산 17.7℃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3.3℃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금융

12월 10일부터 공인인증서 폐지…달라진 '금융인증서' 살펴보니

6자리 간편비밀번호에 유효기간도 3년으로 늘어나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결제원이 내달 10일 공인인증서 폐지를 앞두고 공인인증서비스를 대체할 ‘금융인증서비스’를 우리은행에 처음 적용했다.

 

17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새롭게 도입된 금융인증서비스는 유효기간이 3년으로 기존 공인인증서보다 길어졌고 자동연장도 가능하다. 비밀번호도 특수문자 포함한 10자리 이상의 복잡한 형식 대신 6자리 간편비밀번호나 패턴, 지문 등이 활용된다.

 

금융인증서비스 도입은 내달 10일 시행될 공인인증서를 폐지와 인증 서비스 규제 완화 내용이 담긴 개정 전자서명법에 따른 것이다. 개정법 시행일부터는 우리은행을 비롯 대부분 은행에서 금융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금융인증서비스는 고객이 불필요한 프로그램 설치 없이 금융인증서를 금융결제원의 클라우드에 보관해 컴퓨터나 모바일 기기를 통해 언제든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금융인증서는 한 번 발급받으면 은행뿐 아니라 신원 확인이 필요한 정부 민원 등 다양한 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

 

특수문자를 포함한 10자리 이상의 복잡한 비밀번호 대신 6자리 숫자로 이뤄진 간편 비밀번호 또는 패턴, 지문 등으로 쓴다. 유효기간은 3년으로, 자동으로 기한 연장도 된다.

 

금융인증서는 1인당 1개 발급 가능하다. 비밀번호 10회 오류시 부정 사용을 방지하기 위해 인증서가 잠금 처리된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12월10일부터 본격 실시되는 금융인증서비스를 시작으로 고객이 다양한 곳에서 편리하고 안전한 인증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혁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금융인증서비스는 따로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되고 다양한 기기와 운영체제는 물론 인터넷 익스플로러, 크롬 등 여러 브라우저에서 쓸 수 있다. 불필요한 광고나 부가 서비스도 없다”고 설명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인터뷰] 김미림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 사무총장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교육, 복지, 문화 영역의 융합을 통한 지역공동체 의식확장을 위해 설립된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사장 박선희, 이하 재단)은 장애인, 노인 등 취약계층의 인권은 물론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재단도 타격을 받았지만 뚝심있게 거친 파도를 헤쳐가고 있다. “어려움이 있지만, 다양한 전문가들의 네트워킹과 봉사로 재단이 발전할 수 있었죠” 재단의 살림을 도맡아 운영하고 있는 김미림 재단 사무총장의 말처럼 재단은 다양한 전문가의 관심과 지원으로 시나브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3월 11일 경기도 의정부 재단 사무실에서 김미림 사무총장을 만나 지역을 넘어 전국 단위 ‘평생교육’의 메카로 향해가는 재단의 포부를 살펴봤다. Q. 사회단체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 어떤 단체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은 교육, 복지, 문화의 융합을 통해 지구촌을 포괄하는 지역사회 공동체문화를 형성하기 위해서 지난 2010년 설립된 사회단체입니다. 경기도 의정부에 있으면서 경기도내 12개 지부, 서울특별시 지부, 인천광역시 지부, 부산광역시 지부 등을 두고 있고, 부설 기관으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