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7.9℃
  • 흐림서울 7.4℃
  • 대전 7.3℃
  • 대구 6.9℃
  • 울산 7.4℃
  • 광주 5.0℃
  • 부산 10.1℃
  • 흐림고창 3.6℃
  • 제주 11.8℃
  • 흐림강화 5.0℃
  • 흐림보은 7.0℃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KT&G, 코로나發 불황에도 국내·외서 사회적 책임 앞장서

인도네시아·러시아·터키 등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
국내서도 소외된 이웃 대상, 다양한 나눔 활동 펼쳐
매년 매출의 2% 이상을 사회공헌 비용으로 사용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KT&G가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KT&G는 지난해 코로나19 감염증 환자 급증으로 감염 여부를 파악하기 어려운 인도네시아와 러시아, 터키 등 해외국가들을 대상으로 진단키트를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상국인 인도네시아는 KT&G가 해외사업장을 운영중인 곳으로 지난해 5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진단키트와 방호복 등의 기초 의료장비가 부족한 상황이었다.

 

이러한 현지 상황을 고려한 KT&G는 현지법인을 통해 1억원 상당의 진단키트를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재청(BNPB)에 직접 전달했다. 지원된 물품은 현지 의료현장 최일선에 즉시 공급됐다.

 

KT&G는 인도네시아에 이어 러시아와 터키에도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지원했다. 러시아와 터키 또한 인도네시아 현지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의료 물품 확보가 절실했다. 지원 물품은 현지 감염질환 전문병원 등 의료현장에 공급되어 감염병 확산 방지에 사용됐다.

 

아울러 KT&G장학재단은 지난해 12월 글로벌 장학사업의 일환으로 러시아, 터키 대학생 46명에게 총 1억원 규모의 장학금을 지급한 바 있다.

 

 

KT&G는 국내서도 나눔 활동에 적극 앞장섰다. KT&G복지재단은 지난해 12월 국내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취약계층을 돕기 위해서 식자재 지원기금 10억원을 한국사회복지관협회에 전달했다.

 

한국사회복지관협회는 지원기금을 활용해 쌀과 잡곡, 과일, 채소 등으로 구성된 농산물 꾸러미를 구입해 전국 저소득 가정 2만 가구에 제공했다.

 

이외에도 KT&G복지재단은 저소득층 가구에 10억원 상당의 김치와 6억8000만원 상당의 난방비, 사회복지기관에 경차 200대를 지원하는 등 소외된 이웃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쳤다.

 

KT&G는 매년 매출의 2% 이상을 사회공헌 비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2019년 집행 금액은 약 1010억원으로 전체 매출액의 3.4%에 달하는 규모다. 이는 국내 주요기업 평균 0.18%(전국경제인연합회 ‘2018년 사회공헌 백서’)의 20배가 넘는 액수로, 매출액 대비로 비교해보면 국내 최고 수준이다.

 

KT&G 관계자는 “KT&G는 그동안 국내를 비롯 해외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나눔 활동을 해왔다”라며 “앞으로도 도움이 손길이 필요한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태원세무법인 이동심 공동대표 “ 납세자의 입장에서 생각하니 좋은 결과 가져와"
(조세금융신문=채흥기 기자) “태원세무법인이 창립 20주년을 맞는 지난해 10월 12일 공동대표로 경영일선에 참여하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며 지난 13년의 노력을 인정받았다는 것에 대해 이태원 대표님께 감사함을 전합니다” 경기 북부 최대 세무법인인 태원세무법인의 창립 20주년을 맞는 2020년 10월 12일 공동대표로 선임된 이동심 세무사에게는 참으로 의미있는 날이기도 했다. 그도 그럴 것이 13년 전인 2007년 10월 12일 창립7주년에 입사를 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대학을 졸업하고 첫 직장으로 태원세무법인을 택했고, 바닥에서 시작해 13년 만에 공동대표에 오르기까지 했으니 성공한 커리어우먼으로 동료 여성세무서들에게는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에 충분했다. 이태원 대표 세무사는 이동심 세무사를 공동대표로 추대한 이유에 대해, “무한경쟁으로 급변하는 시대에 나로서는 시장환경을 파악하고 결정하는데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보다 젊고 열정이 있는 젊은 세무사가 회사를 이끌어 주기를 기대하고 큰 틀에서 일만 하고 업무능력도 뛰어나고 사람이 중심이 되는 회사를 경영하는데 적격이라는 판단이 들어 이동심 세무사를 공동대표로 추대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