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0.8℃
  • 구름많음강릉 33.9℃
  • 구름많음서울 32.8℃
  • 구름많음대전 33.9℃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조금울산 32.0℃
  • 구름조금광주 33.9℃
  • 맑음부산 32.5℃
  • 구름많음고창 31.9℃
  • 구름많음제주 32.4℃
  • 흐림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2.4℃
  • 구름많음금산 30.8℃
  • 구름조금강진군 32.4℃
  • 구름조금경주시 34.7℃
  • 맑음거제 31.1℃
기상청 제공

사회

[전문가칼럼] 업무 효율을 떨어뜨리는 조직 내 비매너적 행동

 

(조세금융신문=송지영 프럼미 에듀 대표) 직장생활을 하면서 다양한 종류의 사람을 만난다. 이때 직장인으로서 기본 매너가 좋은 사람을 보면 누구나 호감을 느낀다. 미팅 시 시간 약속을 잘 지키는 사람, 회의 시 자신과 의견이 다르더라도 상대방의 의견을 존중하는 사람, 출근 후 먼저 밝게 웃으며 예의바르게 인사하는 사람들이다.

 

반면, 상대 동료가 불쾌할 정도로 기본 매너가 안 좋은 사람들도 있다. 실제적으로 직장에서 벌어지는 각종 무례한 행동들 때문에 잦은 이직과 생산성 저하 현상이 일어나고 있으며 그 결과 매년 3600억 달러에 이르는 손실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 (마이크 마일스)

 

이처럼 조직은 개인 생활이 아니기 때문에 내가한 작은 비매너적 행동이 상대 동료에게 불쾌감을 일으키며 이는 팀내 분위기로 이어지게 된다. 사람인의 조사에 따르면 직장에서 다른 동료의 행동 때문에 불쾌했다는 응답이 남녀 직급별로 모두 80%가 넘게 집계되었다.

 

얼마 전 한 공기관에서 직원들 대상 비즈니스 매너 교육을 진행하며 회사 내 워스트 매너 설문을 조사한 적이 있다. 10개 부분에서 응답이 많이 나왔는데, 실제 다른 동료나 부하, 상사의 이런 비매너적 태도 때문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대답했다. 그러면 응답들을 보며 우리 조직에도 이런 워스트 매너행동이 있지는 않은지 한번 점검해 보자.

 

워스트 매너

1. 인사 시_ 나는 반갑게 인사했는데 상대방은 시큰둥하거나 모른 척 안 받아 주는 행위

 

2. 사무실 내에서_ 사무실에서 개인적 통화하기, 큰소리로 떠들기, 사무실 내 비위생적 행위(손톱 및 발톱 깎기, 취식·면도·코풀기·가래·트름 등), 본인 책상 정리정돈 안하기, 다른 동료물건 마음대로 사용하기, 사무실 내 휴대폰 벨소리, 일하는 직원 뒤에서 PC 쳐다보기, 사무실 및 복도에서 양치나 치실하기

 

3. 전화 응대 시_ 전화 시 본인 소개 안하기(부서, 이름 안 밝히는 것), 전화가 울려도 받지 않고 다른 직원에게 미루기

 

4. 회의 시_ 회의실 사용 후 정리정돈 안하기, 회의 시 비협조적이며 무관심한 태도, 회의 시 자신의 얘기만 하는 것, 회의실이 부족함에도 오랫동안 회의하는 경우

 

5. 외부 미팅 시_ 외부 기관 미팅 시 명함 챙기지 않는 것, 거래처와의 대화에 집중안하는 행동, 너무 편한 자유 복장, 미팅시간 지각

 

6. 팀 내_ 다른 직원 사생활 이야기하기, 너무 개인적인 질문하기, 업무 떠넘기기, 업무 상 문제 발생 시 발뺌하기, 업무와 관계없는 인신공격적 발언, 근무시간에 직급이 아닌 형이라고 부르는 것, 정시 퇴근 시 눈치 주는 것, 내부 상황 고려없이 휴가를 너무 자주 쓰는 것, 업무시간외 연락(사적/업무적)하는 것

 

7. 상사의 태도_ 결재 시 폭언, 비아냥대기, 무시하는 것, 반말 또는 명령조의 업무지시, 퇴근시간 직전 또는 이후에 업무지시 및 회의하기, 하급직원 하대하는 것(짜증, 귀찮음 표시 등), 업무시간 외 메신저, 카카오톡을 이용한 업무지시

 

8. 회식 시_ 당일 회식 잡기, 술 강요, 회식 자리에서 원치 않는 건배사나 노래시키기, 회식에서 쌍방소통이 아닌 일방적, 훈계형 소통, 잔이 비거나 꺾어서 마시는 것을 못 참는 행위, 술잔 돌리기, 회식에서 후배 군기 잡기, 술 따르게 시키거나 성적인 발언을 하는 것

 

9. 주차 시_ 주차선 밟고 주차하기, 주차장에서 서행하지 않는 것

 

10. 화장실 이용 시_ 볼일 후 물 안 내리기, 화장실 세면대에 음료 등 버리고 뒷정리 안하기, 화장실 사용 후 손 안 씻기, 화장실에 개인물품 쌓아두고 안치우기

 

위 설문은 실제 회사 생활에서 벌어지고 있는 비매너적 행동에 대한 직원들의 생생한 대답들이다. 우리 조직의 김대리도 아니면 나 자신조차도 무심코 이런 행동으로 상대방을 불쾌하게 만들고 있지 않았는지 점검이 필요하다.

 

세계적인 경영컨설턴트 톰 피터스는 2009년 생존 키워드로 ‘좋은 매너’를 꼽았다. 직장에서 살아 남으려면 좋은 매너를 갖추어야 한다는 것이다. 상대방을 배려하는 매너는 좋은 이미지로 각인되고, 직장 생활의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요소로 현대 사회인의 필수 능력이 되었다.

 

상생하는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야하는 조직의 일원으로서 나부터 상대방을 배려하는 직장 내 비즈니스 매너를 갖춰보자.

 

[프로필] 송지영 프럼미 에듀 대표
• 한국교류분석연구원 연구위원
• 한국도형심리상담학회 이사
• 한국시니어플래너지도사협회 이사
• 성균관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 커뮤니케이션 석사
• 저서 《도형으로 보는 성격 이야기(공저, 2019)》, 《나를 찾는 여행! 액티브 시니어!(공저,2017)》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윤석열 X파일’이 노리는 술수의 배경과 영향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표) 대통령선거를 지척에 앞둔 지금 유력 대권후보자인 윤석열에 관한 ‘찌라시’ 하나가 어느 정치평론가의 입을 통해 거론되자 정치계는 물론 온 국민의 이목과 흥미를 촉발시키며 ‘진짜냐 혹은 거짓이냐’하며 입 도마질에 오르고 있다. 찌라시는 본래 언론기관 또는 정보기관 등에서 흘러나온 정보가 정보시장에서 서로 전달 교환되면서 누군가의 짜깁기를 통해 더 그럴듯하게 포장되어 입을 통해 퍼진다. 당연히 복수의 관계자 혹은 익명의 관계자라는 출처가 불분명한 것이 그 태생이다. 그러나 현재 우리나라의 다음 대통령을 선출할 막중한 시기에 유력후보자에 관한 중요한 사생활에 관한 찌라시가 퍼지고 있음에 필자는 그 술수의 배경과 영향에 대해 고찰해보기로 한다. 첫째, 그 술수는 100% 반대세력에 의한 윤석열 후보자의 지지도 하락과 낙마를 노리는 것임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그게 진실이든 아니면 거짓이든 일단 세간의 입방아에 올려 부정적 선입견을 주입하는 데는 특효약임은 확실하다. 그것을 믿는 이는 “아닌 땐 굴뚝에 연기 나랴”하는 인과성을 철저히 신봉하는 성향이고 그 것을 믿지 않는 자는 “아니 땐 굴뚝에도 연기 난다”라는 조작설을 철저히 신봉하는 성향인
[인터뷰] 불공정한 제도 해결사, 정성호 의원 “최우선 과제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드는 것 "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지난해 말 정성호 위원이 위원장을 맡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년 만에 법정시한을 지켜 2021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1987년 개헌 이후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이 법정 기한 내에 국회에서 처리된 것은 33년 동안 7차례이지만, 2002년 이후 예산안 통과가 법정시한을 지키지 못하는 사태가 11년 동안 이어졌다. 예결위가 6년 만에 예산안 처리기한을 준수한 것은 물론, 지역 사업예산이 40억원 가량 증액된 것은 정성호 의원의 활약으로 꼽힌다. 정성호 위원장은 4선을 지내, 상임위원회에서 정부의 조세재정정책을 감독하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그는 지역구와 상임위 현안을 세세하고 꼼꼼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합리함을 바로 잡는 국회의원, 조세금융신문이 인터뷰로 만나봤다. Q. 21대 국회 첫 예결위원장을 마무리한 소감은 어떠신가요? A. 5월 말로 제21대 국회 첫 번째 예결위원장 직을 마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민건강과 민생경제의 위기 상황에서 예결위원장을 맡아 2021년도 예산안을 처리했을 뿐만 아니라, 세 차례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역대 가장 바쁜 예결위원장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