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증권

작년 ETF 등 공모펀드 10년새 최대성장…운용사 수수료수익 감소

자산운용사 운용자산 6% 증가…ETF 견인 공모펀드 수탁고 20% 성장
자산운용사 당기순이익 27.5% 늘어…전체 운용사 중 38%는 적자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지난해 상장지수펀드(ETF)를 중심으로 공모펀드 자산이 최근 10년 새 최대폭 성장했지만, 자산운용사들의 수수료 수익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3년 자산운용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작년 468개 자산운용사(공모운용사 81개사, 사모운용사 387개사)의 운용자산은 1천482조6천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84조7천억원(6.1%) 증가했다.

 

공모펀드 수탁고는 329조2천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53조7천억원(19.5%) 증가해 최근 10년 새 유일하게 20%에 가까운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중 ETF의 순자산총액은 2022년 말 78조5천억원에서 2023년 말 121조1천억원으로 54.3% 폭증하면서, 증가세를 견인했다.

 

사모펀드 수탁고는 595조6천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40조원(7.2%) 증가했다. 부동산과 특별자산 위주로 증가세가 집중됐다. 자산운용사들의 작년 말 투자일임 계약고는 557조8천억원으로 채권형(422조5천억원), 주식형(93조9천억원), 혼합채권(9조4천억원) 순이었다.

 

 

작년 468개 자산운용사의 영업이익은 1조5천111억원으로 전년 대비 3천261억원(27.5%) 증가했다. 2022년 대비 51.7% 줄었던 자산운용사들의 영업이익은 절반 정도 회복됐지만, 아직 2021년(2조4천533억원)에 못 미쳤다.

 

영업이익이 회복세로 돌아선 것은 자산운용사들의 고유재산 운용으로 얻은 증권투자이익이 4천648억원으로 2022년 130억원 대비 3,475.4% 폭증한 데 따른 것이다.

 

반면에 지난해 자산운용사들의 수수료 수익은 3조9천188억원으로 전년(4조455억원)보다 1천267억원(3.1%), 2021년(4조4천507억원) 대비 5천319억원(12.0%) 감소했다. 자산운용사들의 운용자산은 늘어났지만, 수수료 수익은 오히려 줄어든 것이다.

 

펀드 관련 수수료는 3조1천270억원으로 전년보다 2.8%, 일임자문 수수료는 7천18억원으로 4.7% 각각 줄어들었다.

 

자산운용사들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조6천23억원으로 2022년(2조8천513억원)에 비해 43.8% 급감했지만, 2022년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의 카카오뱅크 지분 처분이익(약 2조3천억원)을 감안하면 사실상 증가했다.

 

 

전체 468개사 중 289개사가 흑자, 179개사가 적자를 기록하면서, 적자회사 비율은 2022년(50.3%)에 비해 38.2%로 감소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1.1%로 2022년(22.1%)에 비해 11.0%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공모펀드 수탁고는 ETF를 중심으로 많이 늘었지만, ETF는 일반펀드보다 전반적으로 운용보수가 낮아 수수료 수익을 감소시키는 요인이 되기도 했다"면서 "향후 금리 변동 및 국제정세 등 금융시장 변동성에 대비해 운용사별 재무와 손익현황을 지속 점검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