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동두천 17.5℃
  • 흐림강릉 18.0℃
  • 흐림서울 19.3℃
  • 대전 19.1℃
  • 대구 18.0℃
  • 울산 18.5℃
  • 광주 18.9℃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19.2℃
  • 흐림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9.4℃
  • 흐림보은 17.9℃
  • 구름조금금산 18.2℃
  • 구름많음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문화

[여행 칼럼]자동차로 돌아보는 유럽 - 스위스 융프라우 둘째날

그린델발트 피르스트에서 인터라켄까지
자동차여행

(조세금융신문=송민재) 아침 일찍 피르스트에 오르기 위해 곤돌라 탑승장으로 왔다. First를 영어로 하면 퍼스트가 되겠지만 여기 지명으론 피르스트이다. 피르스트는 여러가지 액티비티와 하이킹 트레일의 시작점으로 유명하다. 특히 바흐알프 호수까지 걷는 트레킹 코스는 산을 따라 내려가며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해발 2,166m 높이까지 올라가는 동안 곤돌라는 두번의 승강장을 지나간다. 각 승강장에서 내리면 트리티바이크 등의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정상에선 피르스트 플라이어를 타고 800m를 타고 내려오는 액티비티를 할 수 있다. 또한 패러글라이딩을 신청하면 아름다운 융프라우의 풍경을 하늘에서 구경할 수 있다. 

 

 

 

 

 

 

 

 

 

 

 

 

 

 

융프라우요흐에 비해서는 낮는 고도이지만 2,166m 높이를 빠르게 올라오면 예민하거나 몸이 약한 사람은 어지러움증을 호소할 수 있다. 물을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되니 생수를 챙겨 와서 조금씩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참고로 승강장에서 화장실로 가면 그 앞에 생수 마시는 곳이 있다. 보통 여행지에서 생수를 공짜로 얻을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지만 고도가 높은 곳이라 서비스로 제공하는 듯 했다. 빈 생수통이라도 챙겨와서 채우고 다니면 도움이 된다.

 

 

 

 

 

 

 

 

 

 

 

 

 

 

 

 

 

 

 

 

패러글라이딩 예약은 곤돌라를 타는 곳이나 패러글라이딩 표시가 있는 스포츠 매장에서 할 수도 있다. 정상에 있는 Intersport에서도 예약할 수 있다. 대신 미리 예약 안하고 갔다가 한참을 기다리거나 예약이 안될 수도 있다. 30여분정도 탈 수 있고 180유로에서 촬영까지 포함하면 220유로 정도 비용이 든다. 곤돌라 탑승 비용은 별도이다.

 

 

 

 

피르스트를 다녀오는 일정을 말 그대로 그냥 올라왔다 내려가는 것만 하는 여행객들이 많다. 하지만 피르스트에는 테라스에 300석, 내부에 350석 정도 규모의 레스토랑 피르스트에서 하는 식사, 트리티바이크, 피르스트 플라이어, 바흐알프 호수까지 가는 트레킹, 그 외에서 고산 트레킹 등 즐길거리가 많다. 그냥 올라왔다가 내려가는 순간, 많은 것을 놓친 기분이 들게 된다. 좀 더 여유를 가지고 오지 않았던 것을 후회하기 쉬운 곳이 피르스트이다. 사전에 즐길거리를 미리 정하고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오자.

 

 

 

 

 

 

 

 

 

 

 

 

 

 

 

 

 

 

 

 

 

 

 

 

 

 

인터라켄은 툰과 브리엔즈 호수 사이에 있는 도시이다. 인터라켄이란 호수 사이의 마을이란 뜻이다. 인터라켄은 융프라우 지역의 각종 여행의 베이스 캠프로 많이 이용되는 곳이다. 저녁이 되면 조용해지는 다른 지역에 비해서도 인터라켄은 즐길거리가 많은 편이다. 

 

스위스에선 특히 식비가 부담이다. 보통 중식 식당이 상대적으로 가격이 싸고 양이 많은 편이지만, 인터라켄 역 근처 쇼핑몰 2층에 가면 뷔페처럼 음식을 골라서 고른만큼 가격을 지불하고 먹는 곳이 있다. 경비를 아껴서 가볍게 식사를 하고 싶은 여행객에겐 괜찮은 곳이다.

 

융프라우 지역은 볼거리와 액티비티의 보고이다. 아이거와 묀히, 융프라우로 연결되는 2200km에 이르는 트레킹 코스와 패러글라이딩, 스카이다이빙, 스키까지 즐길거리가 계절마다 넘처나는 곳이다. 1~2일만으로는 그냥 구경만 하다 갈 수도 있다. 입장료나 이용 비용이 저렴하지 않는 편이지만 사전에 할인권 등을 잘 챙겨서 예약하고 일정을 충분히 잡고 와서 즐겼으면 좋겠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관련태그

스위스  융프라우  자동차여행  유럽여행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코로나와 도미노이론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코로나19바이러스가 중국을 시발점으로 하여 2차로 한국, 일본, 3차로 아시아, 미국, 유럽을 강타하고 4차로 중남미를 휩쓰는 그야말로 동시가 아닌 연차적, 시차적으로 쓰나미처럼 조용히 퍼져나가고 있다. 이른바 연쇄적인 N차 감염이 주요관리가 되었다. 은밀하게 지구 곳곳에 스며들어 인류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으면서 인류본래의 생활방식과 문화를 이질적인 모습으로 변화시키는 그 바이러스의 전파방식과 피해양상을 보면 필자에게는 하인리히의 재난발생 도미노이론이 퍼뜩 떠오른다. 1930년대 보험회사직원인 하인리히는 재난발생은 언제나 선행사고요인과 후행사고요인들의 연쇄반응에 의해 발생된다는 연쇄성이론(Domino's Theory)을 제시했다. 그는 이 사고요인을 다음과 같이 5단계로 설명하고 선행단계가 후행단계를 촉발하고 마지막에는 큰 재해로 최종결과를 맺게 된다는 설명이다. 1단계: 사회적 환경과 유전적 개인성향 2단계: 개인적 결함 3단계: 불안전한 행동 및 상태 4단계: 사고유발 5단계: 큰 재해결과 다시 말하면 부실한 환경과 성격결함으로 개인적 결함이 촉발되고 나아가 불안전 행동을 함으로써 불안전한 상태를 조성하고
[초대석]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 "개업 초기 세무사에 도움주는 회계정보 플랫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최근 한국세무사회 윤리위원회에서는 소속 세무사 7명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이번 징계는 ‘경고’에 그쳤지만, 그 파장은 적지 않다. 이번에 징계를 받은 자비스앤빌런즈 제휴 세무사 7명이 윤리위원회의 판단 기준이 되는 윤리규정에서 금지하는 ‘부당 또는 부정한 방법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업무의 위촉을 간청, 권유, 강요 또는 유인하는 행위’를 하였는지, 또는 ‘사건소개 상습자 및 사건전담자에게 일정한 보수 또는 그 밖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방법에 의한 수임행위’에 연관되는지에 대한 판단이 분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 회사는 어떤 일을 하는 곳이고, 이번 윤리위원회 징계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지 알아보기 위해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자비스앤빌런즈의 김범섭 대표를 직접 만나봤다. Q. 자비스앤빌런즈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해주시죠. A. 창업 구성원들과 지인들이 직장 생활, 대학원 생활 경험에서 영수증 정리하고 붙이는 잡무가 매우 불편하고 힘들었다는 사연들로부터, 명함을 재택근무자가 분산해서 처리했던 방식을 접목해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로부터 자비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엔 영수증을 쉽게 모으고, 분산해서 정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