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4.8℃
  • 맑음부산 3.2℃
  • 구름많음고창 5.1℃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콘텐츠 블록체인 콘텐토스, 브라질서 ‘차세대 포토그리드’ 론칭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디지털 콘텐츠 블록체인 콘텐토스(Contentos)가 사진 콜라주 어플리케이션 포토그리드(PhotoGrid)와 브라질에서 ‘차세대 포토그리드’의 첫 선을 보였다고 밝혔다.

 

포토그리드는 사진 콜라쥬 및 공유 플랫폼으로, 사진 에디터, 필터 등의 기능은 물론, 통합된 소셜(SNS) 플랫폼으로서 2017년에 iOS와 안드로이드 두 플랫폼에서 10억 건 이상의 다운로드 횟수를 기록했으며, 월간 액티브 유저(MAU) 4천만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콘텐토스와 포토그리드는 함께 차세대 포토그리드를 브라질에서 론칭한 후 몇 개월 내로 전세계 사용자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포토그리드는 브라질에서만 약 200만명의 액티브 유저를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최초 블록체인 콘텐츠 커뮤니티가 정립된 사례가 있는 곳이다.

 

콘텐토스와 포토그리드는 지난 7월 브라질서 단기 프로모션을 진행했으며, 콘텐토스가 포토그리드 유저의 커뮤니티 활동을 통한 수익 창출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이에 따라 포토그리드 커뮤니티의 일간 액티브 유저(DAU) 수는 5배 증가했다.

 

디지털 콘텐츠 블록체인인 콘텐토스의 지원을 통해 포토그리드 인앱에서 커뮤니티 활동으로 수익 창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포토그리드 사용자는 '스토리'란에서 고품질의 콘텐츠를 커뮤니티에 공유하면 보상인 골드(Gold)를 받게 된다. 이러한 고품질의 콘텐츠를 발견한 채굴자들 역시 추가적인 골드 리워드를 받게 된다. 아울러, 콘텐츠가 더 많은 유저에 의해 마이닝될 경우, 보다 많은 콘텐츠 창작 보상이 주어진다. 획득한 골드는 콘텐토스 유틸리티 토큰인 COS로 교환할 수 있다. (현재 기준 1COS=0.016USD)

 

골드는 포토그리드 및 콘텐토스 공동의 소셜 네트워크 디지털 자산으로 고품질 콘텐츠에 대한 커뮤니티 기여 보상으로서 유저에게 반환된다. 골드는 콘텐토스 유틸리티 토큰인 COS 또는 BTC 등 코인과의 교환이 가능하고, 현재 일일 보상 풀은 약 2240 달러다.

 

브라질에서의 발표 후 첫 3일만에 포토그리드 유저 스토리텔링이 2798건 이상을 기록했다. 첫째 날부터 셋째 날까지 스토리텔링 건 수가 18배 가량 증가하였으며, 발표된 스토리는 6764번의 ‘추천’과 ‘좋아요’를 받았고 이는 3일 동안 26배 가량 증가한 수치다. 소셜 마이닝 이벤트에 800명 이상의 액티브 유저들이 참가하였으며, 하루 평균 2배씩 증가했다.

 

믹 차이 콘텐토스 CEO는 “브라질은 바이낸스에서 COS의 거래량이 가장 많은 나라 탑 5 중 하나로 첫 타겟으로 설정하게 됐다”며 “포토그리드와의 파트너쉽은 2018년 초에 맺게 됐으며 그 후 실질적인 첫 협업으로 성공적인 결과를 발표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포토그리드 외에도 다른 천만 사용자의 콘텐츠 플랫폼과의 파트너쉽을 통한 블록체인 기술의 진보를 도울 것이며, 전통적인 인터넷 앱(APP)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디앱(DAPP) 전환시켜 지속적인 콘텐토스 콘텐츠 생태계의 성장을 촉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디지털 콘텐츠 블록체인 콘텐토스는 P2P 통합 플랫폼으로 콘텐츠 크리에이터에게 공평한 수익 분배 서비스를 제공하며, 추적 가능한 저작권 거래를 통해 유저의 지적 재산권을 보호함으로써 권리와 수익이 콘텐츠 크리에이터와 소비자에게 반환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배너




[시론]세무사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한 세무대리 허용과 공정한 사회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8년 4월 26일 세무사 자동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한 세무대리금지를 규정한 세무사법 등에 대한 헌법불합치결정은 여러 가지 시사점을 준 면이 있다. 당시 헌법재판소는 재판관 6대 3의 의견으로 세무사 자격 보유 변호사로 하여금 세무사업무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한 세무사법 등의 규정은 헌법에 합치되지 않는다고 하면서, 관련 법령은 2019년 12월 31일까지만 효력을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을 내렸다. 그 후 기획재정부는 2018년 세법개정안을 마련하면서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감안하여 세무사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하여 세무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세무사의 업무 중에서 기장대리와 성실신고확인을 제외한 나머지 세무대리업무만 할 수 있는 것으로 개정안을 발표하였다가, 전면적인 세무대리를 주장하는 법무부 등의 반발에 밀려 개정안을 철회한 바 있다. 그리고 올해 정부는 국무총리실의 조정을 거쳐 세무사자격보유 변호사가 기장대리와 성실신고확인을 포함한 세무사법상의 모든 세무사업무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세무사법개정안을 마련해 정기국회에 제출한 상태이다. 정부의 이러한 세무사법 개정안에 대하여 현재 관련 당사자인
[인터뷰]최원석 서울시립대 세무전문대학원장 “국내 유일 세무전문대학원 세계 수준으로 성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서울시립대학교 세무전문대학원이 내년에 창립 20주년을 맞는다. 동 대학원은 교육인적자원부의 전문대학원 육성시책에 따라 최초로 인가된 국내 유일의 세무 관련 전문대학원이다. 도시과학대학 세무학과 송쌍종 교수를 초대 원장으로 지난 2000년 3월 1일 개원한 이래 석·박사학위를 모두 갖춘 전문대학원으로 성장했다. 조세정책, 조세법, 세무회계, 국제조세, 지방세의 5개 전공 과정을 통해 최고 수준의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국제적인 인재를 양성할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지난 2018년 9월 제12대 원장으로 취임한 최원석 교수를 대학원 원장실에서 만나 서울시립대학교 세무전문대학원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다. Q 서울시립대학교 세무전문대학원이 내년에 창립 20주년을 맞게 되네요. 국내 유일의 세무전문대학원이라고 들었습니다. A 서울시립대학교 세무전문대학원은 조세법, 조세정책, 세무회계를 융합하여 세무학이라는 학문 분야를 개척하였으며, 수많은 세무전문가와 학자를 양성해온 국내 최초, 국내유일의 전문대학원입니다. 지난 2000년 3월에 창립되어 개원했으니 내년이면 20주년이 됩니다. Q 대학원의 특징에 관해 설명해 주시죠. A 국가 재정수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