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5.5℃
  • 구름조금울산 -4.1℃
  • 맑음광주 -4.6℃
  • 구름조금부산 -3.3℃
  • 구름조금고창 -6.3℃
  • 비 또는 눈제주 2.6℃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은행

기업銀, 금융권 최초 노조추천이사제 시동…민간확대 가능성은?

경영개입 과도하면 마찰 가능성도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IBK기업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노조 추천후보를 등기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향후 국책은행과 금융공기업은 물론 민간은행에 노조추천이사제 도입이 확산될 가능성도 높아지게 됐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 노조가 오는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조추천이사제 도입 관련 ‘국민 공모제’를 시행한다는 내용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국민 공모제는 일반인에게도 사외이사 추천 기회를 주는 방법을 말한다. 이는 노조추천이사제가 노조의 이익은 물론 소비자 보호와 공익성을 위한 것이란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노조추천이사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 공약이다. 또한 지난해 1월 취임한 윤종원 기업은행장 역시 노조와 도입추진에 합의했다. 기업은행은 오는 2월 김정훈 사외이사, 3월 이승재 사외이사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기업은행 노조는 이번 노조추천이사제 추진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제도적으로 정례화 될 수 있도록 정관 변경도 추진 중이다. 해당 정관에는 노조가 사외이사 1명을 추천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긴다.

 

◇ 관치·정치에 勞治 우려는?

 

금융업계에서는 노조추천이사제 민간 금융권으로 확산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앞서 KB금융그룹은 노조추천이사제를 추진했다가 실패했다. 하지만 이번에 기업은행이 금융권 최초 도입할 경우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국책은행과 금융공기업 등에 노조추천이사제가 정착돼 민간은행도 영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최근 국책은행과 금융공기업이 관료, 정치인 출신 고위직 인사 관행으로 인해 경쟁력에서 밀리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노조의 경영개입 확대가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란 지적도 제기된다. 관치·정치금융에 이어 노조 입김까지 안고 가야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것.

 

이와 관련 윤 행장 역시 지난해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조추천이사제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장점이 있다”면서도 “과도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경영진의 우려를 내비친 바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종봉의 좋은 稅上] 기형적 권력의 정상화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드라이브를 좋아한다. 그녀와의 소소한 대화는 이때 이루어진다. 아이들·친구들 동정, 가끔은 주변 사람이 궁금해한다는 세금 이야기며 동네 소식까지 다양하다. 어두운 밤에도 종종 시동을 건다. ‘캄캄해서 보이지도 않는데 뭐하러 나가냐’고 해도 ‘눈에 보이는 것만이 보이는 것이 아니다’고 억지를 부리면서. 웃으며 나갔다가 언성을 높이고 돌아오기 일쑤라도 그랬다. “빈정이 세상을 지배한다는 말 들어봤죠?” “세상이 항상 옳고 그름에 따라 돌아가는 건 아니거든요.” “지난 30여 년과는 달리 앞으로 30년간은 내 뜻대로 살고 싶네요.” “….” 불편한 침묵으로 대화는 이어진다. 부부간 수준 높은 교양과 품위를 유지하면서 대화하기가 그리 쉬운가. 어느 주말의 오후, 핸들을 잡은 손에 힘이 더해진다. 그저 정면을 응시한 채 차는 속력을 높였다. 30년간의 중심축은 변함이 없었다. 하루의 시작과 멈춤, 가정일과 바깥일, 아이들 뒷바라지며 교육, 주말 일정, 가사노동, 역할분담 등에 있어서 내가 하지 않는 것은 모두 그녀의 몫이었다. 달리 반발도 없었다. 제대로 권력을 행사한 셈이다. ‘권력은 내가 원하는 대로 다른 사람을
[인터뷰] 전산감사 빅팀 ‘성현회계법인’, 3년 후를 대비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3년 전 누가 전산감사를 필수라고 말했다면, 살짝 비웃어도 됐었다. 그러나 지금은 태세 전환이 필요하다. 속되게 말해 벽장 뒤 장부까지 ‘까야’ 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수년 전 자본주의 시장에서 재앙으로 불리는 회계장부 조작(회계사기)사건이 거듭 발생하고, 한국 사회는 큰 충격을 받았다. 피해 규모만도 건당 수조 원. 정부는 법을 바꾸었다. 2022년부터 자산규모 1000억원 이상 상장사는 IT통제 관련 감사를 받아야 한다. 서로 눈치를 보는 가운데 미들급 회계법인 중에서 성현회계법인이 선두를 치고 나왔다. 선수필승이다. ‘우리는 전산감사의 빅팀’이라고 말하는 성현회계 전산감사팀의 당돌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전산감사 분야의 개그맨이 될 겁니다.(형, 정말 안 웃겨)” -조용 이사- “제가 IT감사를 꽤 오래 했죠. 대표님, 투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욱 이사- “저는 일에서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에요. 지금은 전산감사가 제 일이죠.”-윤지현 매니저- “앞으로 전산감사 분야가 비전이 있다는 거 알고 왔습니다. (우리팀 기대주예요)” -안다예 Staff- “여기서는 교육이든 전산감사 용역이든 다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