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0 (일)

  • 맑음동두천 22.0℃
  • 맑음강릉 27.6℃
  • 구름조금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6.2℃
  • 맑음대구 29.3℃
  • 구름조금울산 23.7℃
  • 구름많음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26.3℃
  • 맑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25.0℃
  • 맑음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6.6℃
  • 구름조금거제 24.1℃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박완규칼럼] -捉•筆•辯- 이보게, 정정당당 필(筆)사위 한바탕 춰 보세!

(조세금융신문=박완규 논설위원) 중국 송나라 때 신법을 만들어 개혁정치를 펼쳤던 정치가 왕안석(王安石)은 당송팔대가의 한 사람으로 꼽힌다. 그의 학문과 문장이 당대의 으뜸으로 널리 알려진 것은 타고난 천재성 덕분이라는 설도 있고 끊임없이 공부하는 자세를 지녔기 때문이라는 전언도 있다.

 

어려서부터 한번 읽은 서책을 잊어먹지 않았다고 전해지는 걸 보면 선천적으로 머리가 좋았던 것같고, 평생 책읽기를 게을리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면학으로 성공한 사례라 여겨진다. '상중영(傷仲永-중영이란 사람의 경우를 슬퍼함)'이란 제하의 글에서 그는 가르치고 배우는 일의 중요성을 회화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방중영이란 신동이 있었는데 다섯 살 나이에 훌륭한 시를 지어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주변에서 잘 가르쳐 다듬으면 큰 재목이 될 것이라고 공부시키기를 권했지만 그의 아버지는 아들의 천재성을 이용해 돈벌이에 나섰다. 선비들이 모인 곳이나 고관 집을 찾아다니며 아들의 비상한 재주를 보여주고 푼돈을 챙겼다.

 

요즘으로 치면 여기저기 방송에 내보내 '천재 쇼'를 벌이고 출연료, 광고료를 받는 데만 재미를 붙인 것이다. 하지만 중영의 나이 스무 살이 되자 밑천이 바닥나 보통 청년이 되고 말았다. 그 글 말미에 왕안석은 이런 촌평을 붙였다. "천재도 공부하지 않으면 보통 사람이 되고, 보통 사람이 공부하지 않으면 보통 이하가 된다."

 

세무와 회계, 그리고 증권과 은행 등 금융 분야를 전문가들과 함께 만들어간다는 ‘조세금융신문’의 김종상 발행인이 내게 논설위원을 맡아달라 요청해왔다. 코로나19 사태로 지방 일간지의 사설과 칼럼 외주가 줄어든 데다, 마침 한 기업의 의뢰를 받고 집필한 책이 탈고를 마친 터라 가볍게 허(許)하긴 했는데, 돌아서 생각해보니 이거 여간 난감한 게 아니다.

 

지난 1986년 언론에 몸담은 이래 정치·경제·사회·문화 전 부문을 두루 섭렵했다 자임하건만 솔직히 경제 분야를 취급한 건 거시경제 쪽에 치우쳐 조세나 금융같이 특화된 미시(微視) 분야는 거의 범접하지 못한 채, 지식 또한 수박 겉핥기 수준에 불과한 탓에 시사에 국한된 내 춘추필법(春秋筆法)과 당장에 부합될 까닭이 없음에야.

 

시쳇말로 “어느 분야든 글 빨로 다 죽인다”는 세간의 평판에 짐짓 우월감에 빠져 살다 이제사 임자 만난 격이려니, 애써 찾은 글감도 지식이 동반되지 않으니 도무지 글 빨이 안 생긴다. 아, 하 순간 놓았던 공부를 다시 해야 하겠거늘 이순을 넘기는 동안 술·담배와 찌든 습성들로 어지럽혀진 탓에, 기억력조차 감퇴된 지라 복잡한 머리 속이 하얘져 가는 느낌이다.

 

천재도 못 되는 주제에 본분과 책무를 망각하고 책 읽기를 게을리 했으니, 왕 대가의 말대로라면 이미 보통 사람 이하가 됐을 진대, 누구를 가르치고 솔선해 계도·계몽하겠다고 필봉을 드는가 싶다만, 열심히 공부해서 성공하는 세상에선 왕안석의 다음과 같은 권학문이 위안이 되려나.

 

"공부하는 데는 큰 돈이 들지 않고, 공부하면 만 배의 이익이 생긴다(讀書不破費 讀書萬倍利)."

 

허나, 만 배의 이득보다도 우리 사회가 올곧게 바로 서고, 더 나은 미래를 지향하도록 솔선계도 하는 일이 내겐 성취에 다름 아닐지니 “나눔에는 큰 돈이 들지 않고, 나누면 만배의 행복이 생긴다(分配不破費 分配萬倍福).“란 새로운 기조로 알량한 재능기부에 더해 절차탁마(切磋琢磨) 하는 속에서 선한 영향력을 퍼트려 볼 참이다.

 

기왕지사 논설위원이 된 마당에 한바탕 글춤을 춰 볼 요량이건만 혼자 춤을 추는 것은 사양한다. 얼씨구 반칙과 부정을 일소하고 절씨구 항구적 정정당당을 열어가는 춤사위 아니, 필(筆)사위를 맞춰줄 장단꾼이 많았으면 좋겠다. 정직한 사회로의 회귀를 기대하는 조세금융신문의 모든 독자들이 질정(叱正)에 동참해주길 바라 마지않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테스 형!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얄궂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보니 야릇하고 짓궂다는 의미의 형용사라고 나온다. ‘야릇하다’는 ‘무엇이라 표현할 수 없이 묘하고 이상하다.’ ‘짓궂다’는 ‘장난스럽게 남을 괴롭고 귀찮게 하여 달갑지 아니하다’로 설명한다. 요즘 세금이 얄궂다. 부동산 시세가 올랐으니 세금도 오른단다. 정부는 지나친 가격상승을 막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지만, 뭐라 표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묘하고 이상하게 흘러간다. 무주택자든 1주택자든 다주택자든 달갑지 않다. 괴롭고 귀찮은 일이 계속 생길 것 같다는 우려의 소리가 들린다. 재산이 늘어 세금을 더 내는 현실이 딜레마가 되었다. 이런 현상은 악의가 아닌 우리의 무지에서 비롯되었다고 본 사람이 있다. 24세기를 되돌려 좋‘ 은 세금’에 대해 테스 형과 묻고 답하다. (테스 형)세금은 무슨 뜻인가? 법적인 측면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인가?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세금이란 법적 의무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내 주머니 사정을 먼저 고려하게 되니까요.” 그러니까 세금은 법적인 의미 이상이다?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무엇으로 세금을 정의하는가?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국민이라면 누구
[인터뷰] 권대중 교수 “여당, 부동산 문제 정치에 이용 말아야"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를 모시고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 이후 서울의 부동산시장 이야기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1~2부로 나눠 연재합니다. 지난호에 이어 2부에서는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이라는 주제로 진행합니다.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 Q. 오세훈 시장의 공시가격 재조사 주장, 어떻게 봐야 하나요? A. 부동산 공시가격이란 정부가 부동산 가격을 매년 공시하는 제도입니다. 그 첫째,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둘째,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과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그리고 셋째, 표준지 공시지가와 개별 공시지가가 있습니다. 지금 논란이 된 것은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공시가격입니다. 저는 오세훈 시장이 돈만 있으면 조사시키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그러나 조사 후 무엇을 할 것인지가 문제입니다. 속셈은 토지평가에서 개별공시지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평가하고 감정평가사가 검수하는 형태인데 공공주택 공시가격도 그렇게 하자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는 점점 공동주택이 많아지고 있는데 정확한 평가를 위해서는 필요한 방법이라고 봅니다. 단지 지방자치단체마다 선거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