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0 (일)

  • 구름많음동두천 21.2℃
  • 맑음강릉 23.3℃
  • 박무서울 22.3℃
  • 구름조금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8.9℃
  • 박무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5.0℃
  • 박무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조금보은 24.2℃
  • 맑음금산 24.7℃
  • 구름조금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보험

[이슈체크] 신한라이프, ‘탕평인사’로 합병 첫발…어떤 시너지 날까?

합병 후 시장점유율 8.1%…업계 4위 수준
초기 조직 안정화 위한 공평 인사도 눈길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가 오는 7월 합병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통합법인 ‘신한라이프’의 임원 등 주요인사가 ‘탕평 인사’로 마무리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한라이프 초대 수장 자리에 오른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이 이번 인사에서 양사 임직원을 모두 포용하는데 방점을 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또한 성 사장은 조직 안정을 위해 조기 인사를 단행했고, 성과주의와 능력주의 인사 원칙을 반영했다는 후문이다.

 

업계에서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 합병으로 사업경쟁력과 재무건전성이 개선될 것이란 긍정적 전망도 제기된다.

 

◇ '12:12' 인사 살펴보니

 

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최근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가 이사회를 통해 부사장 3명, 전무 3명, 상무 18명 등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눈길이 가는 점은 총 24명의 내정자 중 신한생명 출신이 12명이고, 오렌지라이프 출신이 12명이라는 점이다. 임원을 정확히 반반씩 배정했는데 그간 성 사장이 강조해온 ‘탕평 인사’가 이뤄진 셈이다.

 

먼저 이영종 오렌지라이프생명 대표이사가 신한라이프 전략기획그룹 부사장으로 내정됐다. 이 대표는 오렌지라이프 출신 인사이나 앞서 신한은행 미래전략부장, 신한금융지주 전략기획팀 본부장 등을 역임한 신한금융 내 전략통으로 정평이 나 있다.

 

이외 곽희필 오렌지라이프FC사업그룹장과 오동현 신한생명 FC사업그룹장은 각각 신한라이프의 FC1 사업그룹 부사장, FC2사업그룹 부사장에 선임됐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오렌지라이프 출신 박영원 전무가, 자산운용그룹장(CIO)은 신한생명 출신 구도현 상무가 맡게됐다. 이렇듯 성 사장은 오랫동안 재무 관련 업무를 맡아온 이들을 회사 핵심 요직인 CFO, CIO자리에 올렸다. 박 전무는 정문국 전 오렌지라이프 대표와 알리안츠생명 때부터 인연이 있는 오렌지라이프 출신 재무통이고, 구 상무는 올해 초 신한생명 자산운용그룹으로 자리를 옮겼으나 2000년대 초반부터 오렌지라이프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다.

 

신한라이프 출범으로 총 자산이 약 71조원 수준(생보업계 4위)으로 확대되는 점을 생각하면, 재무 관련 경험이 많은 임원을 선임하는 것이 출범 초기 조직 안정에 유리할 것이라는 판단이 이번 인사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부사장 3인 중 신한 출신을 2인, 전무 3인 모두를 오렌지라이프 출신으로 배분한 것도 직위 균형을 맞춘 격이다.

 

나머지 전무 2인에는 이성태 오렌지라이프 인사팀 전무와 오민 오렌지라이프 소비자보호팀 전무가 내정됐다.

 

업계에서는 이번 임원 인사에 앞서 성 사장이 초대 대표로 내정된데다 오렌지라이프가 피인수법인이라는 점을 들어 ‘신한생명 위주’ 인사가 단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하지만 성 사장은 이런 분위기를 의식한 듯 올해 초부터 여러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탕평 인사’를 펼칠 것임을 예고했고 실제 이뤄냈다.

 

◇ 업계4위 ‘껑충’…TM‧FC 채널 동시 가동 전망

 

합병을 통해 단숨에 생보업계 4위로 올라서게 된 신한라이프는 합병 후 총 자산 규모가 약 72조원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업계 6위였던 신한생명과 10위였던 오렌지라이프의 시장점유율의 경우도 지난해 각각 4.8%, 3.3%였으므로 단순 계산시 두 숫자를 합치면 8.1%가 된다.

 

현재 생보업계 4위에 올라있는 미래에셋생명의 시장점유율(5.8%)을 웃도는 수치다.

 

실제 신한라이프는 보험판매채널 부문에서도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생명은 전속 텔레마케팅(TM) 조직에 특화됐고, 오렌지라이프는 전속 설계사(FC) 채널에서 주력 상품을 판매한다.

 

또한 신한생명은 순수보장성보험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보유했고, 오렌지라이프도 종신보험 등 보장성보험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갖춘 만큼 향후 신한라이프는 보장성보험 중심의 보험 포트폴리오를 보유할 것으로 점쳐진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테스 형!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얄궂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보니 야릇하고 짓궂다는 의미의 형용사라고 나온다. ‘야릇하다’는 ‘무엇이라 표현할 수 없이 묘하고 이상하다.’ ‘짓궂다’는 ‘장난스럽게 남을 괴롭고 귀찮게 하여 달갑지 아니하다’로 설명한다. 요즘 세금이 얄궂다. 부동산 시세가 올랐으니 세금도 오른단다. 정부는 지나친 가격상승을 막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지만, 뭐라 표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묘하고 이상하게 흘러간다. 무주택자든 1주택자든 다주택자든 달갑지 않다. 괴롭고 귀찮은 일이 계속 생길 것 같다는 우려의 소리가 들린다. 재산이 늘어 세금을 더 내는 현실이 딜레마가 되었다. 이런 현상은 악의가 아닌 우리의 무지에서 비롯되었다고 본 사람이 있다. 24세기를 되돌려 좋‘ 은 세금’에 대해 테스 형과 묻고 답하다. (테스 형)세금은 무슨 뜻인가? 법적인 측면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인가?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세금이란 법적 의무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내 주머니 사정을 먼저 고려하게 되니까요.” 그러니까 세금은 법적인 의미 이상이다?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무엇으로 세금을 정의하는가?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국민이라면 누구
[인터뷰] 권대중 교수 “여당, 부동산 문제 정치에 이용 말아야"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를 모시고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 이후 서울의 부동산시장 이야기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1~2부로 나눠 연재합니다. 지난호에 이어 2부에서는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이라는 주제로 진행합니다.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 Q. 오세훈 시장의 공시가격 재조사 주장, 어떻게 봐야 하나요? A. 부동산 공시가격이란 정부가 부동산 가격을 매년 공시하는 제도입니다. 그 첫째,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둘째,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과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그리고 셋째, 표준지 공시지가와 개별 공시지가가 있습니다. 지금 논란이 된 것은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공시가격입니다. 저는 오세훈 시장이 돈만 있으면 조사시키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그러나 조사 후 무엇을 할 것인지가 문제입니다. 속셈은 토지평가에서 개별공시지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평가하고 감정평가사가 검수하는 형태인데 공공주택 공시가격도 그렇게 하자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는 점점 공동주택이 많아지고 있는데 정확한 평가를 위해서는 필요한 방법이라고 봅니다. 단지 지방자치단체마다 선거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