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1℃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2.4℃
  • 대구 2.7℃
  • 울산 3.2℃
  • 광주 4.9℃
  • 흐림부산 4.9℃
  • 흐림고창 5.3℃
  • 제주 9.4℃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4.8℃
  • 흐림경주시 2.6℃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알리익스프레스, 지식재산권 침해 대응 방안 발표...소비자 권익보호 강화

레이 장 한국대표, "향후 3년간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에 100억원 투자 약속"
한국 브랜드 보호 전담팀 신설, '미스터리 쇼퍼' 제도 운영

 

(조세금융신문=안종명 기자) 앞으로는 알리익스프레스를 통해 물건을 구입하고 가품이 확인되면 그 즉시 증빙서류 제출 없이 100% 환불과 반품을 해주는 시스템이 제공 될 방침이다.

 

알리익스프레스의 선재적인 지식재산권 침해 대응으로 과연 인터넷 플랫폼으로 인한 가품 선별이 투명하게 이뤄질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글로벌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알리익스프레스’가 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지적재산권 및 소비자 보호 강화 발표 간담회’를 개최하고 한국기업의 지적재산권과 고객 보호 강화를 위해 향후 3년간 한화 1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알리익스프레스가 내놓은 투자 방침은 한국 브랜드 보호 전담팀을 신설해 소비자 보호에 앞서나간다는 입장이다.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대표는 이날 기자 간담회를 통해 “알리바바그룹은 한국을 매우 중요한 시장 중 하나로 여긴다”면서 “지난 수년간 많은 한국의 브랜드 및 중소 기업들이 해외로 상품을 역직구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약 7600개의 한국 브랜드가 알리바바 그룹 산하의 타오바오와 티몰에서 약 1억명의 중국 소비자에게 물건을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1400여개의 한국 중소 기업들이 알리바바닷컴을 통해 해외 바이어와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알리익스프레스는 동남아시아를 위주로 사업을 전개하는 싱가포르의 온라인 쇼핑 업체인 라자다를 통해 한국 중소기업들의 제품을 일본, 동남아시아, 유럽 및 미주 등 더 많은 시장으로 판매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레이 장 대표는 특히 “한국 소비자의 많은 사랑을 받는 요즘 알리익스프레스는 더욱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향후 3년간 지적재산권과 소비자 권익을 강화하기 위해 10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알리익스프레스는 그동안 꾸준히 자사의 지적재산권 보호 정책을 강화해왔으며, 지난 2달동안 지적재산권 침해 위반이 의심되는 상품 97만 7151개를 삭제 조치하고 7550개의 한국 브랜드 에 대한 보호를 강화해왔다.

 

뿐만 아니라 알리익스프레스는 더 많은 기업, 특히 중소기업과 한국의 독립 디자이너 브랜드들을 보다 잘 보호하기 위한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5개 이니셔티브로 구성된 ‘프로젝트 클린(Project Klean)’으로 지식재산권 강화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 프로젝트 클린방침(Project Klean)

 

첫째, 지식재산권의 선재적인 예방조치다. 알리익스프레스 코리아에서 가품이 유통되기 전에 의심되는 가품이 있다면 선제적으로 예방한다.

 

둘째, 신고 시스템 적용이다. 권리자 그리고 소비자 그 누구라도 가품에 관련된 내용을 신고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셋째, 품질 보증 시스템이다. 소비자들은 증거를 제출할 필요 없이 반품이 의심되는 상품을 구매하는 경우 100%의 환불과 반품을 해줄 수 있다.

 

지식재산권의 침해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 권리자들의 소송을 돕기 위해 법률 시스템 지원을 확인 청구하며, 기타 한국의 이해 당사자들과 협력적인 관계 구축을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판매자 검증시스템에서는 브랜드 허가증과 판매 허가를 가지고 있는지 사전에 검증해 가품을 예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AI기반한 검증 시스템을 갖춰 텍스트를 이해하는 알고리즘과 이미지를 비교하는 알고리즘, 복합적인 알고리즘을 통해 가품인지 아닌지를 판별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적용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가품을 위반하고 판매자들에게 강력한 패털티를 부과한다는 계획이다.

 

알리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 11월 860개의 상점이 가품으로 인해 문을 닫았고, 97만 7151개의 가품 의심 상품이 삭제됐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7550개의 한국 브랜드가 보호를 받았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앞으로도 제 3자와 협력헤 ‘미스터리 쇼퍼’제도를 운영해 무작위 검사 시스템을 도입하고, 한국 브랜드 보호 전담팀을 꾸려 나갈 방침이다.

 

레이 장 대표는 ”상세 페이지에 소비자 권리자 그리고 규제자 등 간단하게 가품인지 여부를 신고할 수 있는 원클릭 버튼이 있어 권리자 보호 신고 채널이 준비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알리익스프레스는 이러한 지식재산권 침해로 소비자와 권리자 그리고 규제 당국을 위해 지식재산권을 보호할 수 있는 다양한 조사 채널을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