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7.1℃
  • 흐림서울 24.3℃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조금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3℃
  • 박무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6.7℃
  • 제주 22.1℃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6.1℃
기상청 제공

보험

공무원·군인연금 재정수지 악화 '심각'

국회예산정책처 "2028년 가입자 100명이 수급자 50명 부양"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공무원연금과 군인연금 재정수지 적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2028년에는 가입자 100명이 수급자를 50명 이상 부양할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8대 사회보험 전체 재정수지 흑자폭이 10년 뒤 4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재정건전성 확보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는 것.

 

국회예산정책처는 이 같은 내용의 '2019∼2028년' 8대 사회보험 재정전망' 보고서를 1일 발표했다.

 

8대 사회보험은 국민연금·사학연금·공무원연금·군인연금·고용보험·산재보험·건강보험·노인장기요양보험을 의미한다.

 

예정처는 2019∼2028년 8대 사회보험의 연평균 지출증가율이 7.8%로 6.1%인 수입증가율을 웃돌 것으로 전망했다. 재정수지(수입-지출) 흑자는 올해 35조5000억원에서 2028년 20조8000억원으로 41.4%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공무원연금과 군인연금의 재정 건전성이 우려됐다.

 

이미 적자인 공무원연금 적자폭이 올해 2조2000억원에서 2028년 5조1000억원으로, 군인연금 적자폭도 1조6000억원에서 2조4000억원으로 각각 불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가입자 100명이 부양하는 수급자의 수를 의미하는 '제도부양비'도 두 연금이 취약했다.

 

공무원연금의 제도부양비는 올해 43.5명에서 2028년 51.0명으로, 같은 기간 군인연금도 51.9명에서 54.6명으로 각각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연금에 돈을 넣는 사람이 늘어나는 속도보다 연금에서 돈을 받는 사람이 늘어나는 속도가 더 빠르다는 의미다.

 

보고서는 "특히 군인연금은 지출 대비 수입 비율이 가장 낮아 국가 지원 적자보전금은 올해 1조6000억원에서 2028년 2조4000억원까지 증가한다"며 "군인연금도 기여금부담률 인상, 연금지급개시 연령 조정, 연금지급률 인하 등의 개선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연금은 재정수지 흑자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흑자폭이 올해 42조9000억원에서 2028년 40조7000억원으로 다소 줄어든다.

 

적립금은 올해 681조7000억원에서 2028년 1천55조9000억원으로 늘어나지만 흑자폭 감소로 적립금 증가 추세도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학연금도 비슷하다.

 

흑자폭은 올해 1조3000억원에서 2028년 4000억원으로 작아지고, 적립금은 올해 19조원에서 2028년 25조6000억원으로 커지지만 적립금 증가 속도는 낮아질 것으로 예정처는 예측했다.

 

고용보험은 올해 2조1000억원 적자에서 2023년 9000억원 흑자로 전환한 뒤 흑자가 2028년 1조8000억원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건강보험은 올해 4조1000억원 적자에서 2028년 10조7000억원 적자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올해 16조5000억원인 적립금은 2024년 소진될 전망이다.

 

노인장기요양보험의 재정수지는 올해 8000억원 적자에서 2028년 6조9000억원 적자로, 적자폭이 확대될 전망이다. 올해 6000억원인 적립금은 2022년 소진될 것으로 분석됐다.

 

8대 사회보험 중 유일하게 산재보험 수지가 개선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산재보험은 올해 2조1000억원 흑자에서 2028년 3조원 흑자로 전망된다. 적립금은 올해 20조원에서 2028년 43조2000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가입자의 보험료를 주요 재원으로 하는 8대 사회보험은 재정구조 개선이 보험료 부담 증가나 급여 수준 축소 등의 방향으로 추진되기에 가입자의 반발에 부딪힐 가능성이 크다"며 "사회보험 제도 개선은 탄력적인 재정 운용과 국민과의 공감대를 끌어낼 수 있는 사회적 합의라는 두 측면을 균형 있게 고려해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칼럼]김현준 국세청장 취임1년 ‘치적’ 부메랑 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딱 이맘때다. 23대 국세청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그 즈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세무행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확고히 뿌리 내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로부터 1년, 2020년 7월 1일로 취임1주년을 맞았다. 공약실천 의지가 결연했기에 김 국세청장의 재임 1기는 숨가쁜 뜀박질 그 자체였다. 뜬금없이 들이닥친 코로나19가 2020년 경자년 새 해의 국세행정 운영 기본 축을 뒤흔드는 듯 했다. 새 세정 로드맵이 미처 펴지기도 전에 엄습한 변수가 김 국세청장을 더욱 긴장시켰다. 그러나 스페인 독감, 홍콩독감, 에볼라 그리고 사스 같은 바이러스가 창궐 했을 적에도 당당하게 맞서 대응했던 재정역군들이기에 한 치도 망설임이 없었다. 김 국세청장은 세정 전체의 시스템을 코로나19에 맞추었다. 선제적으로 정부의 확대재정을 위해 세수입 극대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억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중소기업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 이르기까지 경제 위기극복은 당연한 것이고 새로운 도약의 변곡점을 찍을 세정지원 의지표현이 섬광처럼 빛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체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