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구름많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4.1℃
  • 박무서울 -2.2℃
  • 박무대전 1.1℃
  • 연무대구 1.6℃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8.7℃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국민연금 스튜어드십코드 수탁자책임위 구성…위원장에 박상수 경희대 교수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민연금 스튜어드십 코드를 이끌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 구성이 완료됐다.

 

수탁자책임위는 지난 7월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하면서 국민연금 의결권행사를 자문하던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를 확대·개편한 것으로, 주주권행사 및 책임투자 관련 주요사항을 검토하고 결정하게 된다.

 

위원장에는 박상수 경희대 경영대 교수가 선임됐으며, 주주권행사·책임투자 2개 분과로 나뉘어 운영된다.

 

주주권행사 분과 위원은 조승호 대주회계법인 본부장, 이시연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 박상수 경희대 교수, 최준선 성균관대 교수, 이상훈 서울시복지재단 센터장, 김우창 카이스트 교수, 김경율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소장, 김우진 서울대 교수, 권종호 건국대 교수 등 9명이 다.

 

책임투자 분과 위원은 이재혁 고려대 교수, 권순원 숙명여대 교수, 이상민 서강대 교수, 양춘승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 김종대 인하대 교수 등 5명이다.

 

수탁자책임위는 횡령·배임 등 대주주 일가와 경영진의 사익 편취 행위, 저배당, 계열사 부당 지원 등 주주 가치를 훼손 행위에 대한 주주권행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한 기업명 공개, 공개서한 발송, 의결권행사 연계, 주주대표 소송 등 다양한 방식으로 주주권을 행사할 전망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CEO탐구]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신중의 아이콘 새로운 20년을 설계하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교보생명은 삼성생명의 뒤를 이어 한화생명과 생명보험업계 2위사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오너형 생명보험사 중에선 유일하게 빅3 생보사의 대표이사인 신창재 회장은 타 대표이사들과 달리 자신의 경영 철학을 장기간 접목시킬 수 있었던 장점이 있었다. 취임 이후 과감한 체질 개선작업으로 견실한 실적을 거둬들였던 신 회장은 최근 각자 대표체제 전환으로 보험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편집자 주> 신창재 회장은 보험업계에서 보기 드문 2세 경영자다. 19년째 교보생명을 경영하면서 과감한 체질개선 작업에 착수, IFRS17 도입을 앞둔 상황에서 재무건전성을 성공적으로 방어하며 수익성을 강화하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리스크 축소에 몰두한 신 회장의 행보는 역설적으로 교보생명의 실적 반전을 견인했던 재무적 투자자들과의 갈등을 낳았다. 3월 윤열현 사장과 각자대표 체계를 구축한 신 회장의 차기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신창재 회장은 서울대 의대 졸업 후 같은 대학 의과대학 교수를 지낸 특이한 이력이 있다. 생명보험사 대표이사 중 유일하게 오너 일가에 속한 2세 경영자다. 의대 출신의 신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