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1.5℃
  • 연무서울 9.6℃
  • 맑음대전 11.2℃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11.7℃
  • 맑음부산 12.6℃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1.9℃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9.6℃
  • 맑음금산 9.8℃
  • 맑음강진군 14.0℃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칼럼] 복지 포퓰리즘을 경계하자

포퓰리즘이란, 간단히 말하면, 일반 대중의 인기에 영합하는 정치 행태를 말한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선거에서 승리하고 정권을 차지할 목적으로 국가와 사회, 그리고 기업의 경쟁력과 일자리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 즉각적인 눈앞의 결과만이 아닌 중장기적인 효과 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일반 대중이 좋아할 만한 정책들을 약속하고 추진하는 것이 포퓰리즘이다. 포퓰리즘의 결말은 현재 베네수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처럼, 언제나 참극이다.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이른바 ‘문재인 케어’도 대표적인 포퓰리즘 정책들 가운데 하나이다. 의료비 본인 부담을 낮추어주겠다는 약속, ‘무상의료’의 약속은 달콤하게 들린다. 하지만 실제는 그 약속과는 전혀 다르게 흘러간다.

 

우선 국민의 부담은 전혀 낮아지지 않는다. 그 이유는 의료에 들어가는 모든 비용은 결국 국민이 부담하는 보험료와 세금으로 충당되는 것밖에는 다른 길이 없기 때문이다. 달콤한 약속과는 달리 오히려 국민의 부담은 더욱 늘어나게 된다. 왜냐하면 환자 개인의 직접 부담을 줄이는 대신 그것을 공동의 부담으로 돌리는 정책은 필연적으로 의료에 대한 수요를 크게 확대시키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결국 전체 의료비가 급증하지 않을 수 없고, 이에 따라 국민 각자가 부담해야 하는 몫도 이전에 비해 크게 늘어날 수밖에 없다. ‘공유지의 비극’이라고도 불리는 이런 현상은 이미 나타나고 있다. 정부의 정책에 따라 2018년 10월부터 환자가 대부분의 비용을 부담하던 MRI 검사비가 대폭 줄어들었다.

 

당초의 예상에 따르면, 이 정책으로 인해 건강보험 재정지출이 연간 1642억 원 증가할 것으로 보았다. 그런데, MRI를 이용하려는 환자들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관련 지출금액은 2730억~2800억 원으로 두 배 가까이 급증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의료 분야에서의 이런 식의 포퓰리즘 정책으로 인해 건강보험 지출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으며, 이는 건강보험 재정적자 및 이로 인한 재원 고갈의 우려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연구자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한 연구에 따르면, 이르면 2년 후인 2022년부터 건강보험 누적적립금이 적자로 전환되고, 그 후 4년 후인 2026년에는 누적적자 규모가 120조 원, 또 그로부터 2년 후인 2028이 되면 누적적자 규모가 무려 234조 원을 넘어서게 된다고 한다.

 

불과 10년도 못가 우리나라 의료보험 시스템 자체가 사실상 붕괴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의료보험 시스템의 붕괴를 막기 위해서는 보험료 인상은 불가피하며, 그 규모는 현재의 약 세 배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

 

독일에서 경제장관과 수상을 역임하면서 라인강의 기적을 이룬 에르하르트(L. Erhard)는 분배와 복지를 강조하는 정치인들과 유권자들에 대해 “아무리 원자폭탄이 가능한 세상이라도 생산하는 것 이상으로 소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복지와 분배를 앞세우는 것은 유치한 사고방식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우리 사회에는 이 ‘유치한 사고방식’이 점점 더 확고하게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지옥으로 가는 길은 장미꽃으로 장식되어 있다’는 경구(警句)를 되새겨 보아야 한다.

 

 

 

 

글 : 권혁철 자유기업원 부원장

 

※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주한미군은 과연 만리장성(萬里長城)인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1953년 휴전이후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주둔해온 주한미군이 최근 그 유지비용 부담문제로 한미간에 시끄러운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 미국은 이제 선진국대열에 진입하여 부자국가가 된 한국이 그 비용을 부담해야 된다고 주장을 펴는 반면 우리나라는 토지를 무상제공할 뿐만 아니라 일정비용을 매년 증가하는 폭으로 부담해왔고, 더구나 미국의 세계패권국가로서의 역할에 중국·러시아, 북한과 맞대어있는 한반도가 전략적요충지로써의 매우 중대한 위치인 점을 고려하면 더 이상의 비용부담은 곤란하다는 주장이다. 즉, 주한미군은 미국이 추구하는 세계전략의 핵심축이고 극동아시아에서의 사활적인 이해가 걸려있는 곳이기도 하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한미간의 감정이 어긋나고 철수주장이 양쪽에서 서로 나오기도 한다. 사실 주한미군의 전쟁억지력은 상상을 초월한다고도 볼 수 있다. 이 규모의 전투력을 한국 독자로 유지하려면 수백 조원 이상의 준비로도 불가능해 북한의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넘을 수 없는 만리장성과 같을 것이다. 만일 철수하면 이 만리장성은 붕괴되고 전쟁억지력은 극히 약화됨과 동시에 국가신인도에 큰 상처를 주고 국제무역의 침체로 한국경기는 깊은
[인터뷰] 광교세무법인에 새 둥지 튼 ‘상속·증여 대모’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상속·증여의 대모라고 부르는 것에는 이견이 없을 듯하다. 24년간 국세청 근무 가운데 국세상담센터에서 상속증여 부문 상담을 7년간 맡으며 수많은 예규를 만들어냈고, 뒤늦게 우덕세무법인에서 세무사 활동을 시작해 8년간 일하면서 세무사와 국세청 공무원을 상대로 많은 강의를 진행했다. 지난해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맡은 후에도 그의 상속·증여 강의는 계속 이어졌고, 예전보다 더 많은 수강생이 좌석을 가득 메웠다. 고 회장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8년간 정들었던 우덕세무법인을 나와 광교세무법인 도곡지점 대표세무사로 새롭게 다시 출발한다. Q. 8년간 머물던 우덕세무법인에서 나와 사무실을 열게 된 배경은? A. 각자의 꿈을 향해 열심히 나아가고 있는 저의 아이들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정확히 8년 전에 24년간 근무하던 국세청을 퇴직하고 우덕세무법인에 입사하여 세무사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승진 등 국세청 내에서 저만의 꿈을 펼치고 싶었지만 성장하고 있는 아이들의 꿈을 지원하는 것이 더 먼저라 판단하고 과감히 저의 꿈은 접어버리고 상대적으로 연봉이 높은 우덕세무법인으로 이직하여 세무사로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