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9.1℃
  • 흐림서울 16.2℃
  • 흐림대전 15.7℃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9.5℃
  • 흐림광주 17.1℃
  • 흐림부산 21.6℃
  • 흐림고창 18.4℃
  • 흐림제주 22.0℃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4.6℃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9.2℃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은행

[2020국감] 윤종원 기업은행장, 디스커버리 질타에 ‘진땀’

“금감원 검사 후 은행 잘못된 부분 책임을 질 것”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디스커버리펀드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 관련 “책임 회피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윤 행장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기업은행이 안전하다고 속여서 판매를 한 것 아니냐’는 취지 질문에 “속여서 팔았다고는 생각지 않는다”며 이같이 답했다.

 

강 의원은 “피해자 증언에 따르면 (기업은행 직원이) 사무실까지 찾아와 안전하다, 잘못하면 은행이 책임을 진다고까지 했다”고 꼬집었다.

 

그러자 윤 행장은 “불완전 판매 사례가 없었다는 것은 아니다. 금감원 검사 끝나고 결과 기다리고 있는데 은행의 잘못된 부분에 대해선 응분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017년~2019년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 3612억원, 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 3180억원 상당을 판매했다.

 

이후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펀드당 695억원과 219억원 등 총 914억원의 환매가 중단됐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