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0.2℃
  • 맑음강릉 18.5℃
  • 박무서울 15.1℃
  • 박무대전 14.3℃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7.6℃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14.4℃
  • 구름조금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12.4℃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은행

[2020국감] 이동걸, 키코 배상 또 거절…“잘못한게 없는데 왜?”

일부 ‘배임 우려’ 해석도 정면 반박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키코 관련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의 배상 권고를 불수락 한 것과 관련 “잘못한게 없으므로 못 물어준다”며 의견을 굽히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 회장은 키코 배상 권고를 거부한 이유로  돈 아까워서도 아니며, 배임 등 법률 리스크가 생길 수도 있어서도 아니라고 설명했다. 다만 잘못한게 없기 때문에 물어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16일 이 회장은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배진교 정의당 의원이 키코 배상 권고를 거부한 이유에 대해 질의하자 이같은 취지로 답했다.

 

앞서 지난해 금감원은 산은에 키코 피해 기업 대상으로 28억원을 물어주라고 권고했으나, 산은은 권고를 거부했다.

 

이와 관련 이 회장은 “(키코 배상 권고 관련) 사항을 직접 파악했고 법무법인과도 협의했다. (산은은) 불완전 판매를 한 혐의가 없고, 최선을 다했으므로 (배상을 거부하겠다고 결정한) 원칙을 따를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 회장은 항간에 떠도는 키코 배상 거부 사유가 ‘배임 우려’라는 해석과 관련해, “배임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배임과 관계없이도 곤란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저희가 잘못했다면 (배상에 대해) 합의한다”며 “라임 펀드는 저희 잘못이 있어 일부 손실을 분담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산은은 키코 관련 금감원의 권고에 대해 또 한 차례 거부한 것이 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