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26.2℃
  • 맑음대전 26.3℃
  • 구름조금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3.2℃
  • 맑음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4.8℃
  • 구름조금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23.8℃
  • 맑음금산 24.6℃
  • 맑음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4.0℃
  • 구름조금거제 24.2℃
기상청 제공

은행

신용보증기금, 하반기 전국본부점장회의 개최...'ESG경영 선포'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하반기 주요사업 추진계획 확정
ESG경영 선포 및 임직원 서약 통해 ESG경영 실천의지 다져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4일 온라인으로 ‘2021년도 하반기 전국본부점장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하반기 주요사업 추진계획을 확정하는 한편, ESG경영 선도기관 도약을 위한 ‘ESG경영 선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신보는 하반기 신규보증 공급규모를 6조원으로 운용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하고, 수출기업, 창업기업, 뉴딜기업 등 중점부문에 전년 계획 대비 2.5조원 증가한 48.5조원의 보증을 공급해 경제활력 제고를 견인할 계획이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게 P-CBO 발행을 통해 1.8조원의 신규자금을 공급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신보는 ESG경영 선도기관으로 도약을 위해 ‘ESG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 신보는 선포식을 통해 “사람을 생각하는 금융, 가치를 더하는 ESG 신보”라는 ESG비전을 공개하고, 윤대희 이사장과 직원 대표가 함께 기후행동, 사회적가치, 투명한 의사결정, 동반성장을 다짐하는 실천 서약을 진행했다.

 

신보는 올해 초 본부에 ‘ESG추진센터’를 설치한데 이어 지난 7월 전국 8개 영업본부에 ‘ESG보증팀’을 신설해 사회적 기업은 물론 탄소중립, 녹색산업 등 친환경 기업 육성을 본격화하고 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최근 경기회복세가 나타나고 있지만, 아직 많은 중소기업들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며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보증지원을 충실히 수행함과 동시에 중소기업의 ESG경영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여 지속가능한 성장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시론] 주택 등 경제정책수단에서 세금의존도 낮춰야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교수, 전 한국세무학회장) 최근에 주택폭등, 재난사태 등으로 국민들의 어려움이 가득하다. 주택과 재난은 국민복지에서 매우 중요하다. 어떤 정권에서도 관심을 둘 수밖에 없다. 최근 주택과 재난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수단으로 세금을 너무 과도하게 활용하고 있다. 실효성도 뚜렷하지 않다. 주택의 경우 취득세의 최고세율은 13.4%(지방교육세와 농어촌특별세 포함), 양도소득세율 최고세율 82.5%(지방소득세 포함),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 7.2%(농어촌특별세 포함)로 크게 인상했다. 해당 주택의 경우 주택보유를 생각조차 할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또한 재난지원금도 전국민에게 대규모(2차에만 34조원)로 지급하며, 전국 및 혹은 88% 국민에게 지급한다. 재난지원금인데도 재난 정도를 감안하지 않고 세금을 지출한다. 국가는 세금을 걷을 때는 물론이고 지출할 때도 원칙이 있어야 한다. 또한 세금을 경제정책의 핵심수단으로 삼는 경우 실효성이 제한적이다. 대부분 현대국가가 사유재산에 기초하는 시장경제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민간중심의 경제이기 때문이다. 국가가 아무리 세금으로 시장경경제제체에 도전하려고 해도 정책효과가 매우 제한적일수밖에 없는 것이다
[인터뷰] "국가재정 560조원, 왜 체감 못 하나"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우리 국가예산이 10년 만에 거의 두 배 증가했다. 2011년 300조원이었던 국가예산이 올해는558조원이 됐다. 1인당 GDP도 3만불 시대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경제성장의 혜택을 느낀다는 사람들은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 나랏돈을 걷고 쓰는 방식에 문제가 있기 때문은 아닐까. 어떠한 시장경제체제로도 시장실패는 발생하며 그 결과물로 양극화가 나온다. 시장실패를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정부재정이다. 국가 재정혁신을 추구하는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을 통해 우리 재정의 문제점과 나아갈 길을 들어봤다. 나라살림연구소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부탁드린다. 조세 재정분야에는 국가의 역할을 최고화해야 한다는 사람들과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사람들이 서로 양립하고 있다. 그리고 이는 매우 정치적 의제로 다뤄진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정치적 의제로서 정책을 다루지 않는다. 대신 실질적인 정부 재정혁신을 위한 세부적인 정책을 연구하는 시민단체다. 한국 정부재정의 문제점은 무엇인가. 어떤 예산에다가 세금을 쓴다는 이야기는 시장이 해결해주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다. 처음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산이 생겼다. 그런데 그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