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6℃
  • 구름조금광주 -2.0℃
  • 맑음부산 0.0℃
  • 구름많음고창 -3.2℃
  • 제주 2.3℃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4.2℃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금융

금감원, K-ICS 도입 전 현장점검…“내부통제 프로세스 완료해야”

일부 보험사 보험부채 과소평가하는 경향 발견
당국, 내부통제체계 구축 위해 업계와 적극 소통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내년부터 보험부채를 현재가치로 평가하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시행되는 것에 맞춰 새로운 재무건전성 지표(K-ICS, Korean-Insurance Capital Standard)가 도입되는 가운데 금감원이 이과 관련된 보험권 현장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금감원은 일부 보험사가 보험부채를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고, 여전히 검증 절차가 진행 중인 곳이 많아 노력이 필요하다는 평가를 내놨다.

 

K-ICS는 보완자본에 대한 인정한도를 지급여력기준급액의 50%로 설정, 위기 발생 시 충격 수준을 리스크로 측정하는 충격시나리오법을 도입한다.

 

5일 금감원은 내년 K-ICS 시행에 대비해 지난 10월 4일부터 27일까지 보험사의 충실한 사전 분비를 지원하기 위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신제도 도입 준비현황과 계리적 가정 및 K-ICS 비율 산출의 적정성을 주요 테마로 현장점검을 진행했다”며 “회사 임직원과의 면담 등을 통해 실무기준 적용방식의 적정성을 파악하고 애로사항 등 의견을 청취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현재 보험업계는 재무건전성을 측정할 때 RBC(Risk Based Capital) 비율을 활용하고 있다. 이는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값인데, 보험업법에선 100% 이상 유지하도록 규제하고 있다.

 

그런데 내년부터는 보험부채의 시가평가를 골자로 한 IFRS17이 도입되고, 이에 따라 보험사의 재무건전성 지표도 여기에 맞춘 K-ICS로 개편될 예정이다.

 

K-ICS를 산출하는 방법은 RBC와 같다. 보험사에 내재된 요구자본(리스크)를 측정하고 이에 상응하는 가용자본(자본)을 보유토록 한다. 다만 K-ICS 비율 분모에 해당하는 요구자본에 RBC대비 새로운 위험이 추가됐다. 해지‧사업비, 고령화‧대재해 등 최근 환경변화로 중요성이 증대된 것들이 이에 해당한다.

 

본격적으로 K-ICS가 도입되기전 금감원이 현장점검을 실시한 결과, 일부 보험사에서 보험부채를 평가할 때 경험통계 등에 대한 고려 없이 손해율 등 계리적 가정을 낙관적으로 설정해 부험부채를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었고, 산출 결과 정확성을 담보하기 위한 검증 절차 등 내부통세 프로세스를 아직 진행 중인 회사가 많았다.

 

금감원은 신제도 도입 전까지 보험사가 내부통제체계 구축을 완료할 수 있도록 소통을 지속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보험사와 핫라인 구축 및 설명회를 개최해 업체들이 제도 운영 시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속 소통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