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9.2℃
  • 맑음대전 -6.9℃
  • 맑음대구 -3.8℃
  • 구름조금울산 -3.8℃
  • 맑음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1.9℃
  • 맑음고창 -4.6℃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7.4℃
  • 맑음보은 -7.8℃
  • 맑음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0.0℃
기상청 제공

사회

개인회생대출 금리가 높다면, 대환대출 활용으로 금리 줄여야

(조세금융신문=이준영 기자)2월 8일 기준으로 최고이자에 따른 기존 연 27.9%에서 연 24%로 금리인하가 되었지만, 아직도 고금리로 대출을 이용중인 개인회생자들이 많이 있다. 대출 선택 제한이라는 불리한 상황과 자금 마련의 절박성으로 인해 이자율 비교와 같은 합리적인 행동을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개인회생대출조건은 본인에게 맞는 개인회생대출을 찾아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개인회생자대출은 회생신청 후 사건번호만 부여 받은 상황에서 대출이 가능하다. 또 개시결정, 인가결정공고까지 나온 이후에는 회생기간이 길수록 한도나 심사 조건이 완화된다. 

 

개인회생인가후 대출은 인가결정까지 나온 사람들이 받을수 있다. 변제금을 1회 이상 납부했을시 이용할 수 있으며, 변제회차와 소득 및 직군에따라 낮은금리로 추가대출 및 대환대출 진행이 수월하다.개인회생중에도 채무통합, 저금리대환대출이 가능해 4대보험에 가입된 직장인이나 안정적인 직업을 가졌을 경우에는 우대한도가 적용되기도 한다.

 

개인회생변제금을 20회차 이상 납부 했다면 15.9%부터 낮은 금리로 적용 가능한 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

 

머니홀릭 등 정식 인가업체를 통해 고금리를 대출을 이용 중이라면 저금리 대환 상품으로바꾸는 대환대출을 이용하는 것도 좋다. 이자를 여러 곳에 납부를 하면 자칫 이자 납입 일자를 놓치는 경우가 있어 회생 면책 이후 신용에 문제가 될 수 있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는 효과도 볼 수 있다.

 

개인회생대출만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업체를 잘 알아본다면 지금보다는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거나 기존 고금리를 저금리로 대환하는 상품도 있다는 것을 미리 알아보고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개인회생대출 정식 인가 머니홀릭 관계자는 “정식 업체를 통해 대출 금리 및 추가 대출에 대해 상담받는다면 개인의 상황에 맞는 적합한 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 면서, “절박한 마음에 무작정 대출을 받거나 계획 없이 고금리의 상품을 이용하는 등의 행동을 자제하는 것도 중요하다” 고 말했다.

 

한편, 머니홀릭은 개인회생자대출 홈페이지와 카페를 통해 1:1 무료상담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대출후기와 대출정보를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CEO탐구]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신중의 아이콘 새로운 20년을 설계하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교보생명은 삼성생명의 뒤를 이어 한화생명과 생명보험업계 2위사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오너형 생명보험사 중에선 유일하게 빅3 생보사의 대표이사인 신창재 회장은 타 대표이사들과 달리 자신의 경영 철학을 장기간 접목시킬 수 있었던 장점이 있었다. 취임 이후 과감한 체질 개선작업으로 견실한 실적을 거둬들였던 신 회장은 최근 각자 대표체제 전환으로 보험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편집자 주> 신창재 회장은 보험업계에서 보기 드문 2세 경영자다. 19년째 교보생명을 경영하면서 과감한 체질개선 작업에 착수, IFRS17 도입을 앞둔 상황에서 재무건전성을 성공적으로 방어하며 수익성을 강화하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리스크 축소에 몰두한 신 회장의 행보는 역설적으로 교보생명의 실적 반전을 견인했던 재무적 투자자들과의 갈등을 낳았다. 3월 윤열현 사장과 각자대표 체계를 구축한 신 회장의 차기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신창재 회장은 서울대 의대 졸업 후 같은 대학 의과대학 교수를 지낸 특이한 이력이 있다. 생명보험사 대표이사 중 유일하게 오너 일가에 속한 2세 경영자다. 의대 출신의 신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