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구름많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4.1℃
  • 박무서울 -2.2℃
  • 박무대전 1.1℃
  • 연무대구 1.6℃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8.7℃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보험

DB손보, CIC社 인수...태평양지역 보험사업 확대 추진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DB손해보험은 괌, 사이판 그리고 파푸아뉴기니 에 설립 운영되고 있는 현지사인 Century Insurance Company(이하 CIC) 3개社를 인수하기 위한 지분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지분인수 계약은 지난 달 26일 괌 소재의 하얏트 호텔에서 김정남 DB손해보험 사장과 CIC 모회사인 제리탄(Jerry Tan) 탄홀딩스 회장이 참석해 체결했다.

 

DB손해보험은 이번 계약에서 모회사인 탄홀딩스가 소유하고 있는 CIC 괌, CIC사이판, CIC파푸아뉴기니 총3개 법인에 대한 지분 80% 를 취득하여 3개社에 대한 경영권을 확보하게 됐다.

 

CIC의 모회사인 탄홀딩스는 괌, 사이판 그리고 파푸아뉴기니 등 태평양 도서국가를 대상으로 물류, 에너지, 부동산, 유통, 에너지 및 손해보험 등 약 18여개의 자회사를 운영하는 사이판에 본사를 둔 중견 그룹이다.

 

CIC 괌, CIC 사이판, CIC 파푸아뉴기니는 해당 지역에 설립된 손보사로 외형은 권역별로 상위권에 속하며 손익 등 경영효율이 우수하여 현지 손해보험사로서는 양호한 신용등급(AM Best社 : B+ )을 획득하고 있다.

 

파푸아뉴기니 시장은 인구 700만명에 면적은 한반도의 2배로 석유, 가스, 석탄 등 풍부한 에너지 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보험침투율을 가지고 있어 향후 동시장에서의 사업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계약 체결식에서 김정남 DB손해보험 사장은 "이번CIC 인수를 통해 DB 손해보험이 가지고 있는 전문적인 보험사업 역량에 탄홀딩스의 로컬시장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CIC를 괌, 사이판, 파푸아뉴기니 시장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보험사로 발전시키겠다" 고 소감을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CEO탐구]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신중의 아이콘 새로운 20년을 설계하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교보생명은 삼성생명의 뒤를 이어 한화생명과 생명보험업계 2위사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오너형 생명보험사 중에선 유일하게 빅3 생보사의 대표이사인 신창재 회장은 타 대표이사들과 달리 자신의 경영 철학을 장기간 접목시킬 수 있었던 장점이 있었다. 취임 이후 과감한 체질 개선작업으로 견실한 실적을 거둬들였던 신 회장은 최근 각자 대표체제 전환으로 보험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편집자 주> 신창재 회장은 보험업계에서 보기 드문 2세 경영자다. 19년째 교보생명을 경영하면서 과감한 체질개선 작업에 착수, IFRS17 도입을 앞둔 상황에서 재무건전성을 성공적으로 방어하며 수익성을 강화하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리스크 축소에 몰두한 신 회장의 행보는 역설적으로 교보생명의 실적 반전을 견인했던 재무적 투자자들과의 갈등을 낳았다. 3월 윤열현 사장과 각자대표 체계를 구축한 신 회장의 차기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신창재 회장은 서울대 의대 졸업 후 같은 대학 의과대학 교수를 지낸 특이한 이력이 있다. 생명보험사 대표이사 중 유일하게 오너 일가에 속한 2세 경영자다. 의대 출신의 신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