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8.1℃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보험

여름철 차량 침수 피해, 수입차가 취약?

7∼8월에 60% 발생…대당 830만원 피해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국지성 호우가 집중되는 7∼8월에 자동차 침수사고의 약 60%가 발생하며, 배기구가 낮은 외제차가 위험에 취약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12일 이 같은 내용의 ‘여름철 침수차량 피해 특성과 예방대책’ 보고서를 발표했다.

 

 

삼성교통안전문화 연구소가 최근 5여년간(2014년 1월∼2019년 5월) 삼성화재에 접수된 자동차 침수사고 6844건을 분석한 결과 4072건(59.5%)이 7∼8월에 발생했다,

 

침수사고 피해액은 568억원으로, 연평균 100억원을 넘었다. 대당 피해액은 830만원이다. 일반 교통사고의 대당 수리비(120만원)와 비교해 6.9배 수준이다.

 

국지성 호우가 대형 침수사고의 주요 원인이었다. 경기도 고양·김포시에선 지난해 8월 28∼29일 일평균 강수량이 100㎜를 넘었고, 이때 228건의 침수피해(32억원)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경기도 차량 침수사고의 약 절반을 차지했다.

 

운행 중 침수사고는 엔진 흡입구를 통한 빗물 유입이 주된 원인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차량마다 다른 엔진 흡입구 높이가 침수피해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엔진 흡입구 높이는 모델에 따라 55∼80㎝로 측정됐다. 엔진 흡입구가 낮으면 같은 침수 도로를 운행해도 빗물의 유입 위험이 커 침수피해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

 

실제로 침수사고의 85.3%, 피해액의 92.3%는 흡입구가 낮은 승용차가 차지했다. 또 침수 차량의 19.2%는 외제차였고, 외제차의 건당 피해액은 2068만원으로 국산차(540만원)의 3.8배였다.

 

이는 외제차의 흡입구가 국산차보다 낮은 것과 관련이 깊다고 연구소는 분석했다.

 

연구소가 측정한 국산차 4종의 흡입구 높이는 말리부 57.0㎝, K5 74.5㎝, 쏘나타 79.0㎝, 그랜저 80.0㎝인데 비해, 외제차 4종은 BMW5 55.0㎝, BMW7 61.0㎝, 아우디 A4 68.0㎝, 벤츠 C200 72.0㎝였다.

 

연구소의 이성렬 수석연구원은 "차량 강제 견인 및 침수도로 차량 진입을 통제할 수 있는 법이나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침수사고 예방법과 자동차보험 보상 기준을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 침수구간은 가능한 우회하되, 범퍼까지 물이 차오른 구간을 통과할 경우 저속으로(수동 차량은 1∼2단 기어 변환) 한 번에 지나가야 함. 차량을 세우거나 기어를 바꾸면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음.

 

▲ 침수구간 통과 후 서행하면서 브레이크를 여러 번 가볍게 작동, 라이닝의 습기를 제거해야 브레이크를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음.

 

▲ 침수사고 발생 시 시동을 켜는 것은 금물. 침수구간 운행 시 차량이 멈췄거나 이미 침수돼 있을 때는 시동을 걸거나 차량 내 다른 기기 등을 조작하지 말고 곧바로 견인·정비해야 함.

 

▲ 태풍·홍수 등으로 침수 발생 시 자동차보험의 '자기차량손해' 담보에 가입돼 있으면 보상받을 수 있음. 자동차 이외 물품은 보상 제외. 자동차 창문이나 선루프 등을 개방한 곳으로 빗물이 들어간 경우도 보상하지 않음.

관련기사








배너




[시론]세무사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한 세무대리 허용과 공정한 사회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8년 4월 26일 세무사 자동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한 세무대리금지를 규정한 세무사법 등에 대한 헌법불합치결정은 여러 가지 시사점을 준 면이 있다. 당시 헌법재판소는 재판관 6대 3의 의견으로 세무사 자격 보유 변호사로 하여금 세무사업무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한 세무사법 등의 규정은 헌법에 합치되지 않는다고 하면서, 관련 법령은 2019년 12월 31일까지만 효력을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을 내렸다. 그 후 기획재정부는 2018년 세법개정안을 마련하면서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감안하여 세무사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하여 세무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세무사의 업무 중에서 기장대리와 성실신고확인을 제외한 나머지 세무대리업무만 할 수 있는 것으로 개정안을 발표하였다가, 전면적인 세무대리를 주장하는 법무부 등의 반발에 밀려 개정안을 철회한 바 있다. 그리고 올해 정부는 국무총리실의 조정을 거쳐 세무사자격보유 변호사가 기장대리와 성실신고확인을 포함한 세무사법상의 모든 세무사업무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세무사법개정안을 마련해 정기국회에 제출한 상태이다. 정부의 이러한 세무사법 개정안에 대하여 현재 관련 당사자인
[인터뷰]이장원 세무사 "양도와 상속·증여는 끊임없이 공부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2017년부터 부동산 관련 각종 규제가 쏟아지면서 관련 법이 바뀌고 복잡해졌다. 이후 양도소득세 상담을 꺼리는 세무사가 늘면서 ‘양포세무사’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졌다. 부동산이 속해있는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인지 또는 1주택자라도 보유기간과 거주기간은 어떻게 되는지,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의 경우는 비과세를 어떻게 판단해야 하는지 등 매우 다양한 요소에 대해 정확한 판단을 통해 컨설팅하지 않으면 수천 만원에서 많게는 수 억원의 세금 차이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장원 세무사는 양도소득세와 상속세를 전문으로 컨설팅하면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납세자와의 상담과 함께 양도세 교육 일정이 이미 꽉 찬 이 세무사를 찾는 고객 중 상당수는 동료 세무사라고 한다. 그만큼 양도세 상담이 어렵기 때문이다.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주변에 자리한 ‘장원세무사’를 찾아 이장원 세무사를 만났다. Q 세무사의 업무 중 가장 기본이 되는 일이 장부작성 대리 즉 기장대리인데, 기장대리를 하지 않고 세무 컨설팅 위주로 일하고 있다고요. A 기장대리 업무는 세무사의 기본업무이면서 주가 됩니다. 저도 같은 생각이었지만 2017년 다주택자에 대한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