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7.5℃
  • 맑음울산 16.2℃
  • 맑음광주 18.0℃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4.0℃
  • 맑음제주 18.4℃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4.3℃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은행

국내은행, 8월말 연체율 소폭 상승…“연체채권, 정리보다 발생 많아“

전월 대비 0.02%포인트 상승한 0.38%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지난 8월 말 국내 은행의 연체율이 전월 대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소기업대출과 신용대출의 연체율이 상승한 데 따른 결과다. 국내 은행들이 자산 건전성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월 말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0.38%로 전달의 0.36%에 비해 0.02%포인트 올랐다.

 

8월 연체율이 상승한 이유는 은행의 연체채권 정리규모 보다 신규연체 발생액이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8월 신규연체액은 1조1000억원으로 연체채권 정리규모인 6000억원 보다 많았다.

 

차주별로 살펴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47%로 전달에 비해 0.03%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의 경우 전달보다 0.01%포인트 상승한 0.27%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29%로 전달과 같았다. 중소법인대출 연체율은 0.67%, 개인사업대출 연체율 0.32%를 기록했다.

 

가계대출의 경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0.18%로 전월 수준을 유지했고, 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전달보다 0.03%포인트 상승한 0.48%를 기록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