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8.8℃
  • 구름조금강릉 31.7℃
  • 구름조금서울 31.3℃
  • 천둥번개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6.9℃
  • 흐림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6.5℃
  • 흐림고창 28.3℃
  • 구름많음제주 28.1℃
  • 구름많음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8.3℃
  • 흐림금산 23.4℃
  • 구름조금강진군 29.0℃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국세청, ‘9공‧女’ 9년만에 유리천장 뚫었다…女서기관 역대 최대급

여성 관리자 점유비 20%선 도달…이미애‧안동숙 ‘겹경사’
손유승 정보보호정책팀장, 민경채 첫 서기관 승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 상반기 서기관 인사에서 9급 출신 인재들이 재차 약진했다.

 

9급 공채 출신 여성관리자 배출은 2012년 이후 9년 만에 처음이다.

 

국세청은 오는 11일 부로 상반기 서기관 승진자 25명 명단을 공개했다.

 

이번 승진인사는 제한된 승진 TO에도 여성 공무원 점유비(20.0% 5명)가 역대 최대급을 차지하면서 유능한 여성 인력의 임용에 방점이 찍혔다.

 

서기관 승진자 중 여성 공무원 점유비는 2019년 하반기 7.7%(26명 중 2명)에서 2020년 상반기 14.3%(28명 중 4명), 2020년 하반기 18.5%(27명 중 5명)에서 2021년 상반기 20.0%(25명 중 5명)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이미애 국세청 세정홍보팀장, 안동숙 서울국세청 인사팀장은 ‘9급공채 출신‧여성공무원’의 벽을 뚫고 관리자급으로 지명됐다.

 

이밖에 손유승 국세청 정보보호팀 정보보호정책팀장도 5급 민간경력일괄채용 출신으로서 첫 서기관 승진자로 이름을 올렸다. 국세청은 2014년부터 민경채 출신 인원을 받아들였다.

 

이밖에 본청 내 우수인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지방청 및 세무서 내 평판과 역량이 검증된 우수 자원의 본청 근무 유도를 위해 본청 승진 비중을 점진적 확대됐다.

 

본청 승진 점유비는 이번 인사의 경우 52.0%로 2019년 하반기 46.2%, 2020년 상반기 50.0%, 2020년 하반기 51.9%로 점차 확대되는 추세이며, 본・지방청 간 평균 승진 년수도 본청은 6.00년인 반면, 지방국세청은 6.04년으로 본청이 더 짧다.

 

전체 승진인원 25명 중 특별승진은 4명이었다.

 

국세청은 본청 내 평판과 역량이 검증된 우수자원을 과감히 승진시키고 지방청 내 우수한 역량과 조직발전에 기여한 직원은 적극 발탁해 성과와 역량을 인정받은 직원이 우대받는 인사문화를 정착하는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9급 공채 등 낮은 직급에서 시작한 직원도 고위 관리자까지 성장할 수 있는 ‘성장디딤돌’ 인사를 지속 추진하고, 앞으로도 우수 여성인력을 발탁해 미래 간부 후보풀을 균형 있게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박완규칼럼] 은행 신용대출 규제 다 풀렸는데 체감효과가 없다?
(조세금융신문=박완규 논설위원) 6월 말로 ‘연봉 이내’ 신용대출 규제가 효력을 상실하면서 이달부터 시중은행에서 금융 소비자는 자신의 연소득보다 많은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해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가계대출 억제 차원에서 도입한 여러 대출 규제가 사실상 모두 사라진 셈이다. 2년 전 시행된 새 임대차법에 따라 전세 계약갱신청구권을 이미 사용한 세입자를 포함, 돈 가뭄을 겪는 실수요자들에겐 단비 같은 소식이지만 이런 은행권의 ‘대출 문턱 낮추기’가 올들어 어렵게 진정된 가계대출 증가세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대차법에 따라 임차인은 전세 계약 기간을 2년 연장할 수 있고, 갱신 시 임대료 인상률도 5% 이내로 묶을 수 있지만 이런 계약갱신청구권은 한 번만 쓸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청구권 을 행사한 세입자는 8월부터 재계약 시 시세에 맞춰 보증금을 올려줘야 할 처지다. 이미 전세자금 대출을 최대한도인 5억원까지 꽉 채운 세입자의 경우 오른 전세 보증금을 마련하려면 신용대출에 기댈 수밖에 없고, 신용대출 한도가 연봉 이상으로 늘어나면 그나마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된다. ‘연봉 이내 신용대출 한도 규제’의 폐지는 지난해 금융당국의
[초대석] 전정일 파주세무서장 "통일되면 개성세무서장 맡고 싶어"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전정일 파주세무서장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로서 국세청에 문을 두드려 2009년 경력채용으로 들어와 5급 국세공무원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중부청 법무과, 서울청 송무과, 국세청 징세법무국 등에서 국세청의 조세소송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 2016년 우수공무원으로 대통령표창도 받았다. 이후 서울청 조사1국 등을 거쳐 세무조사 업무를 수행하던 중 2020년 국세청의 민간 경력 채용 최초로 초임 세무서장으로 발령받아 경주세무서장을 거쳐 파주세무서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전 서장은 통일이 되면 파주와 개성을 총괄하는 개성세무서장을 맡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종합소득세 신고로 한창 활기를 띤 파주세무서를 찾아 전정일 서장을 만났다. 이제 두 번째 세무서장 역할을 마무리하는 시점이 됐습니다. 파주서장으로 봉직하면서 느끼신 감회를 전해주시죠. 우선 국세 행정의 최일선인 세무서에서 관서장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두 번이나 갖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의 첫 관서장 부임지인 경주는 천년고도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전통적인 신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