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흐림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13.2℃
  • 박무서울 9.7℃
  • 박무대전 13.2℃
  • 구름많음대구 10.2℃
  • 맑음울산 15.8℃
  • 연무광주 13.3℃
  • 맑음부산 15.5℃
  • 구름조금고창 14.3℃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10.9℃
  • 구름많음금산 13.3℃
  • 구름많음강진군 14.6℃
  • 구름조금경주시 14.1℃
  • 구름조금거제 15.7℃
기상청 제공

문화

[양현근 시인의 詩 감상]내소사 동종_장승규

 

 

 

 

 

 

 

 

 

 

내소사 동종 _장승규

 

동종은 매달아야 종이다

그래야 소리가 난다. 독경 소리가

스님보다 낭랑하다

널리 사바에까지 무명을 깨운다


풍경도 경을 읽기는 한다. 동자승처럼

탁설을 때도 없이 흔들어

산문에 나한송은 늘 푸르게 깨어 있다

풍경도 노스님도 내소사 동종도

나도 모른다 너도 모른다

속에선 맴돌면서

바깥은 한 소리로 깨운다


동종은

죽비를 맞아야 경을 읽는다

오늘도 졸다가 죽비 맞고

반성하듯 반야심경 읽고 있다

 

詩 감상 _양현근 시인

내소사에 가보면 안다.
왜 동종은 밤낮으로 반야심경 외듯한 목소리로 독경을 하는지 가보면 안다.
내소사에 가보면 안다.
왜 동종은 매달려 우는지 나한송은 늘 푸르게 깨어 있는지 안다.
왜 사는 일이 죽비 맞으며 독경을 읽는 일인지 그대, 내소사에 가보면 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 "보편증세, 자산·소득 과세부터 앞서야"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저성장 시대를 극복하기 위해 조세재정에 대한 다양한 정책이슈가 나오고 있다. 과도한 경제적 집중, 수출·내수구조, 고령화와 사회안전망, 자산과세, 복지재원 마련, 수도권 집중화, 재정집행 효율화 등 지금까지 한국경제와 사회를 이끌었던 패러다임으로는 해결이 어려운 난제들이다. 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은 구조적 문제가 고칠 수 없이 커졌다는 것은 과거와 다른 국면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위기를 돌파하는 방법은 만병통치약이 아니라 공정한 규칙이 적용되는 상황에서 현재 우리상황에 맞는 적응방식이 무엇인지 찾는 것이라 말한다. 11월 20일 세종시에 위치한 조세재정연구원에서 김유찬 원장을 만났다. 다음은 김 원장과의 일문일답. Q 한국조세재정연구원에 취임 후 600일이 됐다. 소회는? A 생각했던 것보다 연구원 운영과 행정이 일이 많았다. 지금은 많이 정리됐으며,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는데 더욱 집중하려 한다. Q 조세재정 측면에서 한국 경제의 선결 과제는? A 사회안전망을 확충을 위해 복지재원을 마련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세부담이 공정하게 분담되도록 공정 과세를 유지하는 것이다. 모든 국민이 자신의 능력에 맞춰 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