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9.2℃
  • 서울 7.1℃
  • 박무대전 3.4℃
  • 박무대구 -0.7℃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4.4℃
  • 맑음부산 8.2℃
  • 흐림고창 8.0℃
  • 맑음제주 8.8℃
  • 흐림강화 7.8℃
  • 구름조금보은 -1.3℃
  • 구름조금금산 -0.8℃
  • 흐림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문화

[양현근 시인의 詩 감상]동심초_ 박정원

 

동심초_ 박정원


어머니 가슴에 맺힌 종양을

병원에서 덮어버린 그날부터

아버지는 곡기를 끊으셨다

아버지,

어머니 가시던 날 아침

어머니보다 먼저 꽃잎처럼 지셨는데

사막이란 사막은 죄다 우리 집으로 몰려와

웅성거렸다

꽃 두 송이가 같은 날 같은 시각

사막 한가운데 이슬처럼 맺혔다고

그런데 그 꽃 이름은 아무도 모른다고

 

詩 감상 _양현근 시인

“꽃잎은 하염없이 바람에 지이고~”로 시작하는 가곡 동심초는

학창시절 많이 들어보았을 것이다.
노랫말이나 곡조가 애틋하고

가슴 절절하게 다가오는 그런 곡이다.
그러나 사실 동심초(同心草)는 현실세계에 존재하는

꽃의 이름이 아니다.

당나라 여류 시인 설도薛濤의 한시 <春望詞> 일부를 시인 김억이 번역한 것이라 하는데,

더 이상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상징하는 마음속의 꽃이라 할 수 있다.
평생을 함께 해 온 반려자를 먼저 보내는 일처럼 슬픈 일이 또 있을까.
먼 길 혼자 떠나보내는 게 싫어

한 날 한 시에 꽃잎처럼 홀연히 세상을 떠나신 부모님의 모습이 곧 동심초가 아닐는지

황량한 사막 가운데 이슬처럼 맺힌 꽃 두 송이의 모습이 숙연하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 "보편증세, 자산·소득 과세부터 앞서야"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저성장 시대를 극복하기 위해 조세재정에 대한 다양한 정책이슈가 나오고 있다. 과도한 경제적 집중, 수출·내수구조, 고령화와 사회안전망, 자산과세, 복지재원 마련, 수도권 집중화, 재정집행 효율화 등 지금까지 한국경제와 사회를 이끌었던 패러다임으로는 해결이 어려운 난제들이다. 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은 구조적 문제가 고칠 수 없이 커졌다는 것은 과거와 다른 국면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위기를 돌파하는 방법은 만병통치약이 아니라 공정한 규칙이 적용되는 상황에서 현재 우리상황에 맞는 적응방식이 무엇인지 찾는 것이라 말한다. 11월 20일 세종시에 위치한 조세재정연구원에서 김유찬 원장을 만났다. 다음은 김 원장과의 일문일답. Q 한국조세재정연구원에 취임 후 600일이 됐다. 소회는? A 생각했던 것보다 연구원 운영과 행정이 일이 많았다. 지금은 많이 정리됐으며,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는데 더욱 집중하려 한다. Q 조세재정 측면에서 한국 경제의 선결 과제는? A 사회안전망을 확충을 위해 복지재원을 마련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세부담이 공정하게 분담되도록 공정 과세를 유지하는 것이다. 모든 국민이 자신의 능력에 맞춰 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