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구름많음동두천 3.6℃
  • 구름많음강릉 10.1℃
  • 구름많음서울 7.0℃
  • 구름조금대전 5.5℃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11.6℃
  • 구름많음광주 11.5℃
  • 흐림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8.4℃
  • 흐림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6.5℃
  • 흐림보은 2.2℃
  • 구름조금금산 2.3℃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6.4℃
  • 흐림거제 11.9℃
기상청 제공

정치

[대선D-42] 여야 대선후보 첫 4자토론 내일 실무협상...이르면 31일 개최

방송3사, 공문 보내 제안…李·安·沈 "31일", 尹 "서두를 것 없다"

 

(조세금융신문=박청하 기자) 여야 대선후보들의 첫 TV토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간 4자 토론 방식으로 설 연휴 기간인 오는 31일 또는 연휴 직후인 2월 3일 열릴 전망이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4당 협의 결과에 따라 설 연휴 기간에 후보 4명이 참여하는 다자 TV토론이 성사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상파 방송 3사는 26일 오후 여야 4당에 보내온 공문에서 대선 후보 합동 초청 토론회를 오는 31일 또는 2월 3일 열자고 제안했다.

방송 3사는 이를 논의하기 위한 룰미팅 일자로 28일을 제시하며, 오는 27일까지 토론 출연 여부와 대체 가능한 날짜를 알려 달라고 각 당에 요청했다. 이에 따라 여야 4당은 실무협상 및 방송사와의 협의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이재명 후보는 방송3사 4자 토론 초청을 수락한다"며 "두 일정 모두 참여가 가능하나, 가장 빠른 31일에 성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의당도 입장문을 내고 "4자 TV토론을 즉시 추진할 것을 요청한 안철수 후보의 제안을 받아들여준 방송 3사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방송사에서 제안한 모든 날짜에 참여 가능하며 가급적 빠른 날짜인 31일에 토론회가 열릴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도 "심상정 후보는 제안해준 일정 모두 가능하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이라며 "가급적 설 연휴기간인 31일에 토론회가 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을 제외한 3당 모두 사실상 오는 31일로 의견을 모은 것이다. 국민의힘도 다자토론 구상에 대해서는 '일단 찬성'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앞서 언론 공지를 통해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다자 토론도 관계없다"며 "여야 협상을 개시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은 오는 27일로 예정된 방송사 답변 데드라인까지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며 구체적인 토론회 일시와 관련해선 입장을 유보했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특별히 서둘러 결정할 이유는 없지 않느냐"면서 "앞으로 이틀간 4당 대표단들끼리 만나 늦지 않게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앞서 양당 후보만 참여하는 일대일 토론(1월 30일 혹은 31일)을 추진했으나, 이날 법원이 국민의당과 정의당의 가처분 신청을 잇달아 받아들여 금지하자 다자토론 협의로 돌아섰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