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0℃
  • 서울 1.1℃
  • 대전 0.4℃
  • 대구 1.6℃
  • 울산 2.9℃
  • 광주 2.1℃
  • 흐림부산 4.3℃
  • 흐림고창 1.6℃
  • 제주 7.5℃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2.6℃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전국 미분양, 6만8000호로 ‘레드라인’ 넘겨…9년 4개월만에 최대

악성 미분양 전월 대비 7.5%↑…지난해 주택 매매량 반토막
월세 비중 50% 넘어서…주택 인허가물량 전년보다 4.3% 감소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지난해 12월 전국 미분양 수가 정부에서 제시한 위험수위를 한참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12월 주택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6만8107호로 전월보다 17.4%(1만80호) 늘어났다.

 

이는 2013년 8월(6만8119호) 이후 9년 4개월 만에 최대치다. 전달과 비료하면 1만1000호 급증에 이어 두 달 사이에 무려 2만1000호나 급증한 것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체 미분양 가운데 수도권 미분양은 1만1035호로 전월보다 6.4%(662호) 늘었고, 지방 미분양은 5만772호로 19.8%(9418호)나 늘었다.

 

공사가 끝난 뒤에도 분양되지 못해 악성 미분양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은 7518호로 전월보다 5.7% 늘었다.

 

지난 한 해 동안 주택 매매량(12월 누계)은 50만8790건으로 전년보다 49.9% 감소했다. 연간 주택 매매량은 2020년 127만9000호, 2021년 101만5000호 수준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20만1714건으로 전년보다 57.9% 줄었고, 지방은 30만7076건으로 42.7% 감소했다.

 

서울 주택 매매량은 지난해 5만6007호로 전년보다 64.8%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매매량이 지난해 전국 29만8천581건으로, 전년 대비 55.4% 감소했다.

 

아파트 외 주택 거래량(21만209건)은 39.2% 줄었다.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지난해 11월 761건에 그치며 2006년 1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후 최저치였는데, 12월 10001건으로 늘었다.

 

지난 한 해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1만5384건으로, 전년보다 69.1% 감소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아파트 매매량은 8만7229호로, 68.3% 줄었다.

 

임대차 신고제 자료와 확정일자 신고 자료를 합산한 지난해 전·월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총 283만3522건으로 전년보다 20.5% 증가했다.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누계 기준 52.0%로, 1년 새 8.5%p 증가했다.

 

월세 비중은 2020년 40.5%에서 2021년 43.5%으로 늘었고, 지난해 급격히 증가해 연간 기준으로 처음 50%를 넘어섰다.

 

주택 인허가 물량은 지난해 52만1791호로 전년보다 4.3% 감소했다.

 

수도권 인허가 물량은 19만833호로 34.5% 줄었지만, 미분양이 극심한 지방에선 33만958호로 30.3%나 늘어나 미분양 사태 심화를 예고했다.

 

지난해 주택 착공 실적은 38만3404호로 전년보다 34.3% 줄었다. 특히 경기지역 주택 착공 실적이 47.7% 줄어 감소폭이 컸다.

 

아파트 분양실적은 28만7624호로 14.5% 감소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