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9.1℃
  • 흐림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조금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9.2℃
  • 흐림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기억력스포츠협회, 국제기억력대회 기념 15개 언어천재 얀자 초청 세미나 개최

8월 24일 서울대학교 글로벌컨벤션플라자에서 열려
스웨덴 출신 얀자의 언어 공부법 배울 수 있어

 

 

(조세금융신문) 사단법인 기억력스포츠협회는 국제기억력대회 개최를 기념하여 15개 언어를 구사하는 스웨덴 출신 기억력 천재 얀자와 함께 이달 24일 저녁 7시부터 2시간 동안 서울대학교 글로벌컨벤션플라자에서 일반 시민들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얀자 윈터소울은 몽골계 스웨덴인 여성으로 자신만의 기억법을 활용하여 2년 만에 스톡홀름 경영대학을 졸업, 세계기억력대회에 출전하여 신기록을 세우는 등 천재적인 기억력을 보여주었다.

최근에는 방송 프로그램 ‘스웨덴 갓 탤런트’ 결승에 출연하여 기억력으로 화제가 되었고, 가구회사 이케아 카탈로그의 모든 페이지를 사진 찍듯 암기하여 이 회사의 광고모델로 활동하기도 했다. 놀라운 사실은 그녀의 기억력이 후천적인 연습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이번 세미나에서 그녀는 자신의 기억력 향상법을 소개하고 기억력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세미나의 후반부 연사는 기억력스포츠협회 정계원 대표가 맡아 기억의 궁전을 활용한 동기부여 강의를 진행한다. 그는 한국인 최초 국제기억력마스터로 한국에서 기억력대회를 5회째 개최하며 기억력스포츠를 널리 알리고 있다.

정계원 대표는 “이번 대회를 통해 사람들이 기억력을 하나의 스포츠로 즐길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하며 세미나 신청은 기억력스포츠협회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2018 조아바이톤 국제기억력대회’는 25일부터 26일까지 양일간 같은 장소에서 개최되며 전 세계 13개국 300명 이상이 참석하여 2500만원 규모의 상금을 두고 기억력을 겨룰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조아제약, 한국관광공사, 서울관광재단이 후원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새 관료들이 경청해야 할 처칠과 경찰관 이야기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오로지 검찰업무에만 몸 담아온 새 대통령이 출범하며 이에 따른 새로운 내각들의 진용이 짜여졌다. 더구나 거의 50대 50의 저울추에서 가까스로 탄생된 정권이라 지지도의 저울추가 반대로 기웃거리며 국민의 시선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아무래도 정치권의 밀림에서 산전수전을 다 겪은 정치인이 아니라 검찰관료로서만 지내온 평생 이력은 그를 둘러싼 국정경험의 결핍을 메워줄 인력의 부족함을 초래할 것이다. 그러다 보니 부족한 인재풀에서 국정철학을 공유할 동반자를 찾다보면 엉뚱하게 화살이 빗나갈 경우가 많을 것이다. 새 정권이 앞에 내세운 모토는 원칙과 공정함이다. 어느 누구도 원칙을 지키며 공정한 대우를 받을 수 있는 공명정대한 세상을 주창하며 국민들의 지지를 받은 것이다. 이 공명정대함이 조금이라도 빛을 바래면 중국천추전국시대의 순자가 말한 군주민수(君舟民水)의 의미를 되새겨봐야 할 것이다. 즉 군주가 배라면 백성은 물이다. 물은 배를 뜨게 하지만 그 물이 노하면 배를 뒤집기도 한다는 뜻이다. 새로운 정권의 관료로 임명되어 권력의 노를 저어야 하는 이들에게 필자는 영국처칠과 한 경찰관이 남긴 스토리를 각인시켜드리고 싶다.
[초대석] 전정일 파주세무서장 "통일되면 개성세무서장 맡고 싶어"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전정일 파주세무서장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로서 국세청에 문을 두드려 2009년 경력채용으로 들어와 5급 국세공무원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중부청 법무과, 서울청 송무과, 국세청 징세법무국 등에서 국세청의 조세소송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 2016년 우수공무원으로 대통령표창도 받았다. 이후 서울청 조사1국 등을 거쳐 세무조사 업무를 수행하던 중 2020년 국세청의 민간 경력 채용 최초로 초임 세무서장으로 발령받아 경주세무서장을 거쳐 파주세무서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전 서장은 통일이 되면 파주와 개성을 총괄하는 개성세무서장을 맡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종합소득세 신고로 한창 활기를 띤 파주세무서를 찾아 전정일 서장을 만났다. 이제 두 번째 세무서장 역할을 마무리하는 시점이 됐습니다. 파주서장으로 봉직하면서 느끼신 감회를 전해주시죠. 우선 국세 행정의 최일선인 세무서에서 관서장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두 번이나 갖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의 첫 관서장 부임지인 경주는 천년고도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전통적인 신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