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0℃
  • 흐림강릉 0.0℃
  • 비 또는 눈서울 1.1℃
  • 대전 0.1℃
  • 대구 1.5℃
  • 울산 2.8℃
  • 광주 1.8℃
  • 부산 4.0℃
  • 흐림고창 1.7℃
  • 제주 7.8℃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2.8℃
  • 흐림경주시 2.6℃
  • 흐림거제 4.0℃
기상청 제공

엔씨소프트, 리니지M 오아시스2: 유 업데이트 실시

'광전사' 클래스, 신규 스킬 추가하고 기존 스킬 개선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엔씨소프트가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M’의 ‘오아시스2: 유(OASIS 2: YOU)’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용자는 ▲리부트된 ‘광전사’ 클래스 ▲클래스 체인지 ▲성장 지원 던전 ▲신규 혈맹 레이드와 ‘신념의 탑 3층’ ▲TJ 쿠폰 4종 등의 ‘OASIS 2: YOU’ 콘텐츠를 플레이할 수 있다.

 

높은 체력을 바탕으로 적에게 돌진해 전투를 펼치는 ‘광전사’ 클래스가 강력하게 개선되었다. 이용자는 적을 처치하면 파티원에게 이동 속도 증가 버프를 주는 신규 스킬 ‘샤우팅’을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체력을 더욱 많이 상승시키는 ‘기간틱(라이징)’과 특정 조건에서 대상에게 ‘충돌 후유증’을 부여하는 ‘차지’ 등 기존 스킬도 상향했다. 이용자는 다음 달 14일까지 진행하는 ‘클래스 체인지’에 참여해 캐릭터를 ‘광전사’로 바꿀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엔씨(NC)는 업데이트를 기념해 캐릭터의 성장을 지원하는 던전 ‘사막의 오아시스 사냥터’를 열었다. 이용자는 높은 경험치와 성장에 필요한 보상을 획득할 수 있다.

 

리니지M은 다양한 신규 콘텐츠를 추가했다. 이용자는 ▲19레벨 이상의 혈맹이 참여해 보스 몬스터 공략에 성공하면 ‘발라카스의 마갑주 재료’, 스킬북 등을 얻는 ‘발라카스의 분신 레이드’ ▲최종 보스 ‘질투의 이자벨’이 등장하는 ‘신념의 탑 3층’ 등을 즐길 수 있다.

 

이용자는 업데이트를 기념해 ‘TJ 쿠폰’ 4종(룬 복구, 스페셜 변신 합성, 스페셜 마법인형 합성, 스페셜 상점 장비 복구)을 받는다. 영웅 등급의 ‘천상의 수호 기사’, ‘천년 구미호’, ‘기사단의 장비 선택 상자’를 얻을 수 있는 ‘오아시스 쿠폰’ 3종도 획득 가능하다.

 

엔씨(NC)는 오늘 오후 2시부터 ‘광전사’와 마법인형 9종을 본따 만든 피규어 ‘아트토이 시즌3: 광전사 아트토이’를 11번가에서 판매한다. 이용자는 피규어, LED 거치대와 함께 다양한 보상(아트토이 스킬카드 뽑기팩 상자 10개, 아트토이 코인 선택 상자 20개 등)이 담긴 ‘아트토이 보상 쿠폰’을 구매할 수 있다. 리니지M 공식 홈페이지에서 오는 13일까지 아트토이 미니게임 ‘마법인형 대소동’도 플레이할 수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