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은행

KEB하나은행 ‘지성규 시대’ 개막…디지털, 글로벌 총력

취임 기자간담회서 ‘양 날개’ 거듭 강조…“금감원과 갈등 없어”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KEB하나은행에 ‘지성규 행장 시대’가 열렸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디지털전환과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끊임없는 혁신을 예고했다.

 

지 행장은 21일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신사옥에서 열린 취임 기자 간담회에서 “디지털을 왼쪽 날개로, 글로벌을 오른쪽 날개로 달고 그룹의 비전 ‘신뢰받은 글로벌 은행’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혁신과정에서는 조직의 안정도 필요하기 때문에 소통과 배려라는 두 바퀴를 땅에 붙여 직원과 손님이 모두 행복한 은행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함영주 전 행장에 이은 두 번째 통합은행장으로서의 역할에 대해서는 “전 행장님이 초대 은행장으로서 참으로 많은 것을 이뤄냈다”며 “닦아 놓은 기반 위에 DT(디지털 전환)를 이루고 은행을 넘어서는 데이터기반 정보회사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963년 생으로 시중은행장 중 가장 어린 나이를 자랑하는 만큼 지 행장의 세대교체 방안에 대한 관심도 집중됐다. 지 행장은 “길림은행에 있을 때 50대 초반이었는데 39살 어린 행장을 모시고 일을 한 적도 있다”며 “세대교체라는 것은 연령과 육체적 나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정신적으로 젊고 유연한 생각이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러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그 모든 사람이 새로운 세대와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구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사이의 화학적 결합에도 보다 힘을 쏟을 예정이다. 현재 KEB하나은행은 통합 이후 전산, 노조, 임금체계 등 물리적 통합은 완료됐으나 완전한 화학적 결합은 이루지 못했다는 지적을 곳곳에서 받고 있다.

 

지 행장은 “함영주 전 행장은 영업현장을 통해 화학적 결합을 끌어왔고 많은 결실을 이뤄왔다”며 “앞으로 저는 디지털, 글로벌 혁신이라는 공동의 명확한 목표를 제시함으로써 정서적 통합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근 하나금융과 금융감독원의 갈등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외부에서는 갈등으로 비춰질지 모르지만 단순한 견해의 차이일뿐 결코 갈등이 아니다”며 “한국 금융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감독당국과 금융기관이 서로 잘 소통하면서 역지사지의 태도를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선을 다해서 대외적으로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최선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