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15.1℃
  • 박무서울 10.4℃
  • 흐림대전 12.3℃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11.8℃
  • 구름많음광주 9.8℃
  • 맑음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5.9℃
  • 맑음강화 8.6℃
  • 구름조금보은 7.6℃
  • 구름많음금산 6.4℃
  • 구름많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은행

신한은행, 시중은행 중 처음으로 헝가리 진출

낮은 인건비‧법인세율‧외국인 투자 기업 우대 정책 긍정적 요소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신한은행이 국내 시중은행 중 처음으로 헝가리 시장에 진출했다.

 

현지 사무소 개소를 통해 시장 조사와 함께 헝가리에 진출한 한국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신한은행은 지난 9월 헝가리 국립은행(Magyar Nemzeti Bank)로부터 현지 인가를 취득해 시중은행 최초로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대표사무소를 19일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소는 2018년 멕시코 신한은행을 개점한 이래 3년 만의 신규 국가 해외 진출이다. 국내 은행 가운데서는 산업은행의 현지 법인을 제외하고 시중은행의 첫 헝가리 진출이다.

 

신한은행은 유럽 내 런던 지점(영국), 유럽 신한은행(독일), 폴란드 사무소를 중심으로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고 이번 사무소 개소를 통해 한국 기업의 진출이 활발한 중동부 유럽 지역의 네트워크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마켓 리서치를 수행해 한국 기업의 진출과 금융 업무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며 금융업 추가 진출을 검토할 계획이다.

 

헝가리는 중동부 유럽의 지리적 중심지로 최근 2차 전지, 자동차, 전자 등 글로벌 산업을 중심으로 빠른 경제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낮은 인건비와 법인세율, 외국인 투자 기업 우대 정책을 기반으로 외국인 투자가 지속 증가 중이다. 특히 2019년 헝가리 전체 외국인 직접 투자에서 한국 기업 투자가 1위를 기록할 정도로 한국 기업의 투자 진출이 활발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에게 필요한 해외 네트워크 확대를 통해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자 이번 헝가리 대표사무소 개소를 추진했다. 앞으로도 고객을 가장 편안한 방식으로 해외 네트워크와 연결할 수 있도록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금융 파트너로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