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맑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1.8℃
  • 맑음서울 -1.0℃
  • 구름많음대전 1.3℃
  • 흐림대구 2.6℃
  • 흐림울산 2.8℃
  • 광주 2.4℃
  • 흐림부산 3.1℃
  • 흐림고창 2.7℃
  • 제주 6.7℃
  • 구름많음강화 -1.7℃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2.5℃
  • 흐림경주시 2.3℃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은행

“614억원 몽땅 다썼나”…경찰, 횡령 사건 발생 우리은행 본점 압색

다른 내부 직원 횡령 가담 여부도 조사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경찰이 614억원 횡령 사건이 발생한 우리은행 본점을 압수수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은행권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서울 남대문경찰서가 오후 1시55분께 수사관들을 서울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점으로 투입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경찰은 횡령 직원인 A씨의 자택과 공범으로 지목된 A씨 동생 B씨 자택 등 2곳도 압수수색중이다.

 

아울러 경찰은 직원 A씨와 A씨의 동생 B씨의 금융계좌도 추적해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다. 또 A씨 이외 다른 내부 직원이 회삿돈 횡령에 가담했는지 여부도 들여다보고 있다.

 

직원 A씨는 최근까지 우리은행 기업개선부에서 근무했으며 2012년, 2015년, 2018년 세차례에 걸쳐 회삿돈 614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빼돌린 회삿돈 614억원은 과거 우리은행이 매각을 주관했던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 자금의 일부로, 2010년 11월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이 우리은행에 낸 계약금이다.

 

당시 우리은행은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 채권단 간사은행으로서 M&A(인수합병)을 주관했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27일 이란으로 5월 중 관련 예치금을 돌려주기 위해 해당 계좌를 열었고, 그제야 계약금이 없어진 사실을 알아챘다. A씨는 우리은행이 경찰에 고소한 뒤 4시간만에 자수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A씨는 횡령한 자금 일부를 파생상품과 친동생 B씨의 사업에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의 횡령금을 뉴질랜드 골프장 리조트 개발사업 인수자금으로 80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횡령액 614억원 가운데 약 500억원은 A씨가, 100억원 가량은 B씨가 사용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