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0.2℃
  • 흐림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2.4℃
  • 흐림대구 3.0℃
  • 흐림울산 2.9℃
  • 광주 4.3℃
  • 흐림부산 3.7℃
  • 흐림고창 4.0℃
  • 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8℃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4.8℃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4.7℃
기상청 제공

은행

세 번 걸쳐 614억원 횡령한 우리은행 직원, 수법은 내부문서 위조

서울 남대문경찰서 내부문서 위조 혐의 포착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우리은행 직원 A씨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614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횡령을 일삼을 때마다 내부 문서를 위조한 정황이 드러났다.

 

3일 경찰과 금융권에 따르면 현재 서울 남대문경찰서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한 A씨의 은행 내부문서 위조 혐의를 포착하고 추가 조사에 나섰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2012년에 173억원, 2015년에 148억원을 수표로 빼냈고, 2018년에는 293억원을 이체하는 방식으로 빼돌린 후 해당 계좌를 해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같이 횡령을 벌이는 중 은행 내부문서를 위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우리은행 관계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와 A씨의 계좌 추적 등을 통해 구체적인 횡령 및 문서 위조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지난달 27일 오후 6시15분께 우리은행은 기업개선 업무를 담당하던 차장급 직원 A씨의 횡령 혐의를 포착하고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이로부터 약 네시간이 흐른 뒤 A씨가 서울 남대문경찰서를 찾아 자수했고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