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0℃
  • 흐림강릉 0.0℃
  • 비 또는 눈서울 1.1℃
  • 대전 0.1℃
  • 대구 1.5℃
  • 울산 2.8℃
  • 광주 1.8℃
  • 부산 4.0℃
  • 흐림고창 1.7℃
  • 제주 7.8℃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2.8℃
  • 흐림경주시 2.6℃
  • 흐림거제 4.0℃
기상청 제공

은행

하나금융, 2019년 출발행사…5대 경영키워드 발표

디지털, 글로벌, 협업, 휴매니티, 희생 등…뮤지컬, 연극 등 연출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그룹 출발 행사를 통해 ‘2019년 5대 경영 키워드’를 발표했다.

 

지난 26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에서 열린 ‘하나금융그룹 출발 2019’ 행사는 KEB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하나캐피탈, 하나벤처스 등 그룹 관계사 14개 임직원과 글로벌 현지 직원들이 모인 가운데 ‘하나, 세상을 흔들어라’라는 주제로 열렸다.

 

이날 하나금융은 올해 주요 경영 방향을 ▲디지털 ▲글로벌 ▲협업 ▲휴매니티(Humanity) ▲희생 등 5가지의 키워드로 제시했다. 이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신년사에서 언급한 내용을 구체화한 것이다.

 

이번 행사는 기존 CEO, 임원 중심의 방식에서 탈피, 직원들이 중심이 된 퍼포먼스로만 처음부터 끝까지 진행됐다.

 

직원들은 5대 경영 키워드를 주제로 한 뮤지컬과 연극, 콘서트 등을 연출했으며 김정태 회장과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등은 자유로운 캐주얼 복장으로 지정석 없이 직원들과 섞여 앉아 행사에 함께 했다. 행사에 함께 하지 못하는 직원들을 위해서 하나금융허브를 통해 행사 실황을 생중계하기도 했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10월 디지털 비전 선포식을 갖고 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손님 중심의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 설정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올해를 ‘휴매니티를 기반으로 한 협업과 희생, 디지털과 글로벌 강화의 해’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