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6.1℃
  • 구름많음서울 1.8℃
  • 흐림대전 2.5℃
  • 흐림대구 7.1℃
  • 흐림울산 6.1℃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8.3℃
  • 흐림고창 6.2℃
  • 제주 11.8℃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8.3℃
  • 흐림경주시 6.4℃
  • 흐림거제 8.1℃
기상청 제공

가구 평균소득 전년比 14만원 증가…중산층 이하가 주도

고소득, 저소득 간 수입격차도 감소…50% 소비로 지출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지난 2017년 정체됐던 월 평균 소득이 지난해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신한은행이 발표한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월 평균 가구 총소득은 476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462만원) 대비 14만원(3.03%) 증가한 수치다. 2017년에는 전년 대비 1만원 증가한데 비해 소득이 크게 개선된 모습이다.

 

소득 불균형도 일부 해소됐다. 지난해 소득 5구간(상위 20%)의 월 평균 총소득은 892만원으로 1구간(하위 20%) 185만원 대비 4.8배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5.2배에 비해 다소 축소된 것이다.

 

특히 월 평균 소득의 증가는 중산층 이하 가구가 주도한 것으로 분석된다. 1구간의 전년 대비 소득증가율이 7.6%로 가장 높았으며 2구간이 6.1%로 그 뒤를 이었다. 3구간 역시 5.2%로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고소득에 해당하는 4구간과 5구간은 각각 2.8%와 1.4%에 그쳤다.

 

월 가구 소비액도 231만원에서 238만원으로 소폭 늘어났다. 총 소득에서 소비액이 차지하는 비중도 49.9%에서 50%로 증가했다.

 

소비항목 별로는 교육비가 월 67만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식비가 53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주거비와 여가·운동·취미비, 가사서비스도 각각 36만원, 28만9000원, 27만3000원으로 높은 금액을 기록했다.

 

최근 3년간 가장 증가액이 큰 항목은 주거비로 2016년 29만원보다 7만원이나 상승했다. 같은 기간 교육비는 2만3000원 늘어났으며 의료비·건강보조제 구입비도 2만1000원 증가했다. 반면 공과금이나 교통비 등은 각각 3만원, 2만원씩 줄어들었다.

 

소득의 24.4%는 저축에 사용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월 가구 평균 저축액은 116만원으로 전년 107만원 대비9만원 증가했다. 소득에서 저축이 차지하는 비중도 23.2%에서 1.2%p 상승했다.

 

금융상품별로는 예적금이 41.6%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전년 대비 3.4%p 확대됐다. 보험과 투자상품이 각각 24.4%, 21.1%로 그 뒤를 이었다.

 

부채보유율은 2017년 65.9%에서 57.2%로 8.7%p 축소됐다. 특히 저소득층인 1구간의 부채보유율이 지난 3년간 62.2%에서 36.8%로 25.4%p 감소했다. 다만 부채보유가구의 평균 잔액은 7249만원으로 매년 1000만원 가량 증가하고 있다.

 

총 평균자산은 4억39만원으로 전년 대비 6088만원(15.21%) 증가했다. 부동산 자산이3억386만원으로 75.9%를, 금융자산이 6723만원으로 16.8%를 차지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해 9월부터 10월까지 전국 만 20~64세 경제활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모집단은 대한민국 경제활동 인구 중 20~64세 취업자 2441만5000명이며 신뢰수준과 최대 허용오차는 95%와±0.95%p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