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흐림동두천 9.5℃
  • 흐림강릉 15.8℃
  • 흐림서울 9.4℃
  • 흐림대전 8.1℃
  • 연무대구 10.9℃
  • 흐림울산 15.7℃
  • 흐림광주 11.3℃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12.3℃
  • 흐림제주 17.4℃
  • 흐림강화 11.4℃
  • 흐림보은 5.6℃
  • 흐림금산 6.7℃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2.7℃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현대차, 2Q ‘깜짝 반등’…7분기 만에 ‘1조 클럽’ 재진입

신차 효과·환율 등…매출 26조9664억원, 영업익 1조2377억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자동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심의 판매 증가와 신차 효과, 우호적인 환율 환경 등에 힘입어 2년 만에 최고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22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019년 2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2분기 매출액이 26조966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현대차의 2분기 영업이익은 1조2377억원으로 30.2% 급증했으며 시장 전망치(1조1127억원)보다 1000억원 이상 높은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 2분기(1조3445억원) 이후 최고 실적이며 2017년 3분기(1조2042억원) 이후 7분기 만에 분기 영업이익 1조원대로 복귀한 것이다.

 

2분기 영업이익률은 4.6%로 전년 동기(3.8%)보다 0.8% 포인트 상승했다. 경상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22.8%, 23.3% 늘어난 1조3860억원, 9993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원화 약세 등 우호적 환율 환경과 팰리세이드 등 고객 요구에 부합하는 SUV 판매 증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 쏘나타 신차 효과 등이 더해지며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2분기 글로벌 완성차 판매는 110만4916대로 전년 동기 대비 7.3% 감소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팰리세이드와 코나 등 SUV 판매 호조에 신형 쏘나타 신차 효과가 더해져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한 20만156대를 판매했지만 해외 시장에서는 중국, 미국 등 주요 시장의 부진으로 10.1% 감소한 90만4760대에 그쳤다.

 

이처럼 판매 대수 감소에도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SUV 중심으로 판매가 이뤄져 자동차 부문 매출액은 21조27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5% 급증했다.

 

또 매출원가율은 신차 판매 확대와 SUV 차급 비중 상승에 따른 믹스 개선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포인트 낮아진 82.9%를 기록했다.

 

영업 부문 비용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신기술 관련 연구비 증가 등에 따라 13.8% 늘어난 3조3853억원을 나타냈다.

 

아울러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액은 50조95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조625억원으로 26.4% 늘었다.

 

한편, 현대차는 하반기에도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교역 둔화와 투자심리 위축, 신흥국 경기 부진 등 다양한 부정적 요인들에 따라 자동차 산업을 둘러싼 어려운 경영환경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기반으로 지역에 맞는 최적의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수익성 중심의 내실 있는 성장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하반기 미국시장에서 팰리세이드 판매를 본격화하고 인도시장에서는 베뉴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통해 위축된 판매 흐름을 극복하고 판매를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주요 시장에서 신차 판매 확대와 제품 믹스 개선을 통해 수익성 회복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칼럼]전염병처럼 번지는 ‘절벽’ 공포…도전이 답이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절벽 앞에 선 한국경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현재의 우리 경제상황을 함축한 표현이다. 마이크 허너키씨가 집필한 ‘도전하지 않으면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라는 책에 “결심이 굳으면 바위를 뚫는다”라는 구절이 나온다. 여기에는 “도전해야만 답을 찾을 수 있다”는 저자의 강력한 메시지가 담겨있다. 요즘 언론에는 우리가 처해있는 암울한 현실을 반영한 신조어 ‘인구절벽, 고용절벽, 생산절벽, 수출절벽, 금리절벽’이란 단어들이 우후죽순처럼 생산되고 있다. ‘절벽’이란 단어는 매우 가파르고 위험한 낭떠러지를 표현할 때 쓴다. 그만큼 우리 경제상황이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해있다는 얘기다. 국내 기업들이 내년 경기전망을 부정적으로 내다보고 투자축소에 나서자 은행들도 대출처 찾기에 비상이 걸렸다. 이미 많은 기업들이 경기침체를 우려하여 투자를 중단하거나 축소하면서 이미 기업대출 수요가 실종된 상태다. 한국은행은 늪에 빠진 한국경제를 살리기 위해 올해 두 번이나 금리 인하를 단행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기준금리는 역대 최저 수준인 1.25%까지 내려앉았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라는 극약 처방에도 국내경기는 대내외 불확실성으
[인터뷰]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장영란 경기부의장 “통일 정책에 모든 역량 바친다”
(조세금융신문=이학명 기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는 올해로 19기를 맞은 대통령직속 헌법기관이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의 의장이 신 대통령의 통일정책에 호흡을 맞추며 각 지역에서 통일과 연관된 활동을 펼치고 지역 특성에 맞는 각종 통일관련 행사를 한다. 경기도(경기지역회의)는 북한과 가장 가까이 접해있는 지역적 특성을 가지고 있는 규모가 가장 큰 지역 기관이다. 올해 10월 이 곳의 수장이 된 장영란 경기부의장은 경기도 최초의 여성부의장이다. 서울대를 졸업하고 한 기업의 CEO, 대학교수, 현재 민주평통 경기부의장까지…. 그가 걸어 온 길이 예사롭지 않다. 그에게 민주평통의 역할과 나아갈 길에 대해 들었다. 민주평통은 대통령직속 헌법기관 “민주평통은 ‘민주’, ‘평화’, ‘통일’이라는 세 가지 헌법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설립된 헌법기관입니다. 평화통일정책 수립과정에서 대통령의 자문에 응하고, 국민들의 통일의지와 역량을 결집해 평화통일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칩니다.” 장 부의장은 민주평통의 역할 그리고 현재 경기도의 위치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평통에서 경기도는 여러 의미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의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