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6.2℃
  • 흐림서울 20.9℃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조금부산 22.3℃
  • 흐림고창 24.4℃
  • 맑음제주 21.0℃
  • 흐림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3.0℃
  • 흐림금산 20.8℃
  • 맑음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8.3℃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현대차, 2Q ‘깜짝 반등’…7분기 만에 ‘1조 클럽’ 재진입

신차 효과·환율 등…매출 26조9664억원, 영업익 1조2377억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자동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심의 판매 증가와 신차 효과, 우호적인 환율 환경 등에 힘입어 2년 만에 최고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22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019년 2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2분기 매출액이 26조966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현대차의 2분기 영업이익은 1조2377억원으로 30.2% 급증했으며 시장 전망치(1조1127억원)보다 1000억원 이상 높은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 2분기(1조3445억원) 이후 최고 실적이며 2017년 3분기(1조2042억원) 이후 7분기 만에 분기 영업이익 1조원대로 복귀한 것이다.

 

2분기 영업이익률은 4.6%로 전년 동기(3.8%)보다 0.8% 포인트 상승했다. 경상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22.8%, 23.3% 늘어난 1조3860억원, 9993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원화 약세 등 우호적 환율 환경과 팰리세이드 등 고객 요구에 부합하는 SUV 판매 증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 쏘나타 신차 효과 등이 더해지며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2분기 글로벌 완성차 판매는 110만4916대로 전년 동기 대비 7.3% 감소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팰리세이드와 코나 등 SUV 판매 호조에 신형 쏘나타 신차 효과가 더해져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한 20만156대를 판매했지만 해외 시장에서는 중국, 미국 등 주요 시장의 부진으로 10.1% 감소한 90만4760대에 그쳤다.

 

이처럼 판매 대수 감소에도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SUV 중심으로 판매가 이뤄져 자동차 부문 매출액은 21조27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5% 급증했다.

 

또 매출원가율은 신차 판매 확대와 SUV 차급 비중 상승에 따른 믹스 개선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포인트 낮아진 82.9%를 기록했다.

 

영업 부문 비용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신기술 관련 연구비 증가 등에 따라 13.8% 늘어난 3조3853억원을 나타냈다.

 

아울러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액은 50조95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조625억원으로 26.4% 늘었다.

 

한편, 현대차는 하반기에도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교역 둔화와 투자심리 위축, 신흥국 경기 부진 등 다양한 부정적 요인들에 따라 자동차 산업을 둘러싼 어려운 경영환경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기반으로 지역에 맞는 최적의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수익성 중심의 내실 있는 성장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하반기 미국시장에서 팰리세이드 판매를 본격화하고 인도시장에서는 베뉴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통해 위축된 판매 흐름을 극복하고 판매를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주요 시장에서 신차 판매 확대와 제품 믹스 개선을 통해 수익성 회복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소액심판불복인용과 국선대리 이대로 좋은가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가행정의 전환을 업무쇄신이라고 치면 이는 곧 미래지향적 행정이라고 압축 표현된다. 세무행정도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날 수 없어 보인다. 개청 이래 국세청의 업무전환의 분량은 무량하리만큼 많았다. 당시 재정수입을 둘러 싼 공방전은 가히 ‘세수 전쟁’ 같은 모습이었다. 마치 납세자 앞에서 군림하면서 세수 목표 채우기 달성에 디딤돌로 삼는 것처럼 보일 때가 종종 있어 왔기 때문이다. 명분은 국가경제개발재정지원이다. 기관별로는 말할 것도 없고 개인별 징수목표까지 짜서 ‘세수고지점령 돌격 앞으로’를 외칠 만큼 세수비상 상황이었다. 걸핏하면 ‘××증빙서류 갖고 들어오라’고 하지를 않나, 징수 목표치 미달이니 ‘선납’ 좀 해 달라 등등 납세자를 마른 수건 쥐어짜는 듯한 세수환경이었다는 것은 전직OB 출신들도 고개를 끄덕일 정도였다. 얼마 전 조세심판원은 납세자 스스로 불복청구해서 인용된 비율이 대리인이 있을 때보다 높았다는 데이터를 공개했다. 소액·영세납세자가 제기한 심판청구를 적극 구제한데서 비롯된 결실이라고 심판원은 자화자찬이다. 2018년부터 3000만원 미만 소액심판청구사건을 유달리 지목하는 이유는 심판원 소액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