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금융

우리금융, 오늘 계열사 사장단 인사…이원덕 우리은행장은 ‘동행’ 가닥

자회사 9곳의 신임 CEO 결정
손태승 현 회장이 주관하나 사실상 임종룡 의사 반영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내정자와 손발을 맞출 자회사 경영진을 결정한다. CEO 임기가 만료된 자회사 9곳 자회사의 CEO가 새롭게 선임될 예정인데 그 교체 폭이 어느 정도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우리금융 내 주요 계열사인 우리금융의 경우 이원덕 우리은행장이 지난해 3월 취임해 오는 12월 말 임기가 끝나는 가운데 우리금융 내부에선 이 행장이 ‘유임’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우리금융은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를 개최하고 임기가 만료된 계열사 CEO의 후임 인선을 결정한다.

 

신임 CEO가 결정되는 자회사는 9곳으로 우리카드, 우리금융캐피탈, 우리종합금융, 우리자산신탁, 우리금융저축은행, 우리펀드서비스, 우리프라이빗에쿼티자산운용, 우리글로벌자산운용,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등이다.

 

이번 자추위는 손태승 현 우리금융 회장이 위원장을 맡아 주관하긴 하지만, 임 내정자의 취임이 오는 24일로 임박한 만큼 임 내정자의 의중이 크게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임 내정자가 우리금융 지배구조와 조직문화 개선 차원에서 인적 쇄신 의지를 거듭 밝힌 만큼 9개 계열사 CEO가 대폭 물갈이 되는 대대적인 인사가 실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임 내정자는 지난 2013년 NH농협금융지주 회장으로 취임한 후에도 첫 인사에서 지주 및 계열사 임원 15명 중 11명을 교체하며 인적 쇄신을 단행한 바 있다.

 

특히 거취가 주목됐던 이원덕 우리은행장의 경우 유임하는 쪽으로 방향이 정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금융 내부 사정을 잘 아는 금융권 관계자는 본지 취재진에 “(이원덕 우리은행장이) 유임하는 쪽으로 정해진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