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0.7℃
  • 구름조금강릉 6.1℃
  • 구름많음서울 5.0℃
  • 구름많음대전 6.2℃
  • 흐림대구 8.7℃
  • 흐림울산 8.9℃
  • 흐림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9.7℃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11.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7.1℃
  • 구름조금거제 7.3℃
기상청 제공

보험

자동차보험 시장은 ‘四國志’ 시대

점유율 80% 넘은 상위 4사…‘코로나’ 약발 빠진 손해율 ‘꿈틀’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대형 손해보험사들이 자동차보험 시장의 80% 이상을 독식하며 자동차보험 시장이 사실상 상위 4개사의 격전지로 변했다.

 

중소사들이 일제히 자동차보험 시장 디마케팅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매출량의 과반수를 차지하는 온라인보험 시장의 판도에 따라 시장 지배력이 변모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손보사를 출범한 보험사에 맞서 후발주자로 나선 빅테크(대형 정보통신 기업) 업체들이 막강한 플랫폼 영향력을 앞세워 시장 지배력 강화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대형사 위주로 고착화 된 시장 지배력에 변화가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9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 등 상위 4개사의 자동차보험 시장점유율(원수보험료 기준)은 83.7%로 전년 동기보다 2.2%포인트 상승했다.

 

상위 4개사의 점유율은 지난 2010년 68.7%를 기록한 뒤 2015년 74.1%, 2017년 79.9%을 거쳐 올해 80%를 넘어섰다. 사실상 4개사가 자동차보험 시장을 장악한 셈이다.

 

이 기간 부동의 1위인 삼성화재의 뒤를 추격중인 DB손보와 현대해상이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였다.

 

삼성화재가 2010년 27.6%에서 2020년 29.7%로 2.1%포인트 오른 사이 현대해상은 15.2%에서 20.4%로 점유율이 5.2%포인트 늘어난 것.

 

2010년 당시 동부화재였던 DB손보 역시 같은 기간 14.0%에서 20.4%로 6.4%포인트의 증가폭을 기록했다. 양사는 점유율에서 동률을 기록하며 올해 치열한 2위사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태다.

 

중소사들은 자동차보험 손해율 악화의 여파를 견디지 못하고 의도적으로 매출을 줄여나가는 ‘디마케팅’ 전략을 채용하고 있다. 손해율이 낮은 일부 우량 고객을 제외한 신규 고객 모집을 사실상 포기한 것.

 

실제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잠시 소강 상태를 보였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상반기 이후 다시 악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는’ 자동차보험의 수익성을 감당하지 못했던 중소사 입장에선 ‘디마케팅’ 전략을 포기할 유인이 없는 셈이다.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 등 주요 4개 손해보험사의 9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5.5~87.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3~9%포인트 감소한 수치이나 여전히 적정 손해율을 훌쩍 뛰어 넘은데다가, 9월 이후 위축되어 있던 야외 활동이 늘면서 손해율이 악화될 것은 기정사실화 되고 있다.

 

때문에 대형4사가 장악한 자동차보험 시장의 판도 변화는 현 상황에선 비대면 채널의 성장 여부에 달려있다.

 

비대면 가입률이 대면채널 가입률을 추월하고 있는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막대한 고객을 대상으로 영업을 진행하는 자동차보험이 ‘플랫폼’ 및 디지털 보험사 사업의 핵심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손보업계의 사이버채널(CM)서 나오는 자동차 보험 매출 비중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기준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온라인 채널이 전체 차지하는 비중은 43.4%로, 오프라인 채널과의 격차를 13.2%까지 줄였다.

 

대면 채널의 전유뮬로 여겨졌던 자동차보험 시장이 점차 온라인 채널로 주도권이 넘어가고 있는 셈이다.

 

특히 이 기간 온라인 채널 점유율에서는 TM 채널이 18.3% CM 채널이 24.6%의 점유율 비중을 보였다. 소비자가 스스로 계약 조건을 정하는 비대면 채널이 자동차보험 시장에 주효했던 것.

 

상대적으로 시장을 선점 했던 TM 채널보다도 설계사 자체가 없는 CM채널이 더욱 많은 고객을 끌어 모았던 것이다.

 

자연스레 현재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가장 큰 이슈는 이 같은 온라인시장에 도전장을 던지 ‘빅테크’ 업체들의 행보다.

 

수백만의 가입자를 보유한 카카오페이와 네이버로 대표되는 빅테크 업체들이 ‘비교판매’를 전략으로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어느 정도의 영향력을 확보하느냐에 따라 빅4의 점유율도 변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

 

디지털 보험사 설립에 가장 먼저 뛰어든 빅테크 업체인 카카오페이는 내년 초를 목표로 ‘카카오보험’(가칭) 설립을 준비 중이다.

 

카카오보험은 경영권을 갖고 삼성화재와 카카오가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하지만 지분 및 상품군 선정을 놓고 입장차가 발생하면서 당초 예상된 공동 경영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국내 최대 포털사인 네이버도 보험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작년 출범한 네이버의 금융 계열사 네이버파이넨셜이 보험 가격 비교 견적 서비스(네이버 보험) 출시를 추진하고 있는 것.

 

현재 네이버파이넨셜과 손보사들은 비대면으로 가입할 수 있는 자동차보험인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플랫폼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빅4 입장에선 보험업계에 진출한 타 업권 대비 지금까지 확보한 전문성을 적극 활용해 이들의 추격을 따돌릴수 있는지가 핵심이 될 수밖에 없다.

 

또는 후발 주자로 진출한 빅테크 업체들이 상품 개발이 아닌 ‘플랫폼’의 역할을 할 경우 이를 얼마나 효율적으로 활용하느냐에 전체 점유율이 요동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상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자동차보험은 이미 대형4사가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시장으로 중소사가 이를 뒤흔들만한 여지가 거의 없다”며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비대면 채널에서 빅테크 업체가 대형사의 점유율 판도를 변모시킬 파괴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미국, 최강국에서 최약국으로 가고 있는 까닭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경제력, 군사력 등 모든 면에서 타국가의 추종을 불허하며 세계경찰국가로 오대양 육대주를 자기 안방같이 넘나들며 제국국가로서 위엄과 위협을 떨치고 있는 미국. 영국의 식민지였던 북아메리카는 프랑스의 도움을 받아 영국에 독립전쟁(1763)을 일으켜 연방정부아메리카합중국(1788)을 수립했다. 이들은 영국에서 건너온 이주민들이며, 이후 전 세계로부터 이주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이다. 지금의 미국은 단순한 나라가 아니라 230여년 만의 짧은 기간에 전세계 최강의 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이다. 대부분 수천 년의 역사와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로 국가들이 형성된다. 수천년을 거쳐온 국가들도 여러 가지 내우외환의 이유로 국력의 부침을 겪기도 하고 심지어는 생사소멸의 과정을 거치기도 한다. 200여년의 단기간에 역사의 전통,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란 동기도 없이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은 경이로운 일이고 미스테리한 일이다. 최강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의 과정을 필자는 분석해보기로 한다. 필자는 그 원인을 한마디로 요약해보았다. 첫째, ‘Diversity(다양성)’이다. 다양한 인종, 문화, 개성, 전통의 요소들은 융합
[인터뷰]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 “수출기업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펼칠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관세공무원이면 누구나 한번쯤 일해보고 싶은 꿈의 세관이기도 하죠.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수도에서 기업관리 중심세관으로 자리 잡은 서울본부에서 여러분과 함께 봉사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지난 9월 28일 취임한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의 소박하고 진솔한 마음이 담긴 인사말이다. 서울은 수출입기업 본사 70%가 위치하고 있는 경제·금융의 중심지다. 그 기업들을 위해 관세행정과 글로벌 수출 지원을 적극 주관하고 있는 곳이 바로 서울본부세관이다.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은 코로나19로 수출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지금의 위기가 기회로 바뀔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긍정적인 포부를 밝혔다. 김 세관장은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시절 전자통관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밖에 4세대 국가관세종합망(국종망) 추진단장 그리고 본청 조사감시국장, 통관감시국장, 대구본부세관장, 관주본부세관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월간 조세금융에서는 서울본부세관에서 김광호 세관장을 만나 중점 추진과제로 내세운 ①적극 행정과 수출 지원, ②위해물품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