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7.2℃
  • 구름조금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8.3℃
  • 구름많음대전 10.2℃
  • 구름많음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2.3℃
  • 구름조금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2.8℃
  • 구름조금고창 8.9℃
  • 구름많음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9.5℃
  • 구름많음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9.5℃
기상청 제공

은행

국민은행 임원도 코로나19 확진…“성균관대 AMP 중 감염됐을 가능성“

24일 확진 판정받은 우리은행 임원과 같은 과정 수강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우리은행 임원에 이어 KB국민은행 임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임원은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우리은행 임원들과 성균관대학교에서 ‘최고경영자과정(AMP)’을 수강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 여의도 더케이타워 19층에 근무하는 KB국민은행 본점 임원인 A본부장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임원이 허인 행장 등 경영진과 접촉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현재 A본부장과 같은 층에 근무한 직원 140여명이 인근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진을 받고 있다.

 

이날 국민은행은 A본부장이 근무하는 같은 층 직원들에게 2주간 자가격리 및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전날 25일 방역을 실시한데 이어 이날 추가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A본부장은 앞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우리은행 그룹장 B, C씨와 같은 대학에서 최고경영자과정을 수강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은 B, C 그룹장과 접촉한 다른 임직원을 전수조사했고 현재까지 총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미국, 최강국에서 최약국으로 가고 있는 까닭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경제력, 군사력 등 모든 면에서 타국가의 추종을 불허하며 세계경찰국가로 오대양 육대주를 자기 안방같이 넘나들며 제국국가로서 위엄과 위협을 떨치고 있는 미국. 영국의 식민지였던 북아메리카는 프랑스의 도움을 받아 영국에 독립전쟁(1763)을 일으켜 연방정부아메리카합중국(1788)을 수립했다. 이들은 영국에서 건너온 이주민들이며, 이후 전 세계로부터 이주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이다. 지금의 미국은 단순한 나라가 아니라 230여년 만의 짧은 기간에 전세계 최강의 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이다. 대부분 수천 년의 역사와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로 국가들이 형성된다. 수천년을 거쳐온 국가들도 여러 가지 내우외환의 이유로 국력의 부침을 겪기도 하고 심지어는 생사소멸의 과정을 거치기도 한다. 200여년의 단기간에 역사의 전통,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란 동기도 없이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은 경이로운 일이고 미스테리한 일이다. 최강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의 과정을 필자는 분석해보기로 한다. 필자는 그 원인을 한마디로 요약해보았다. 첫째, ‘Diversity(다양성)’이다. 다양한 인종, 문화, 개성, 전통의 요소들은 융합
[인터뷰]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 “수출기업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펼칠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관세공무원이면 누구나 한번쯤 일해보고 싶은 꿈의 세관이기도 하죠.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수도에서 기업관리 중심세관으로 자리 잡은 서울본부에서 여러분과 함께 봉사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지난 9월 28일 취임한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의 소박하고 진솔한 마음이 담긴 인사말이다. 서울은 수출입기업 본사 70%가 위치하고 있는 경제·금융의 중심지다. 그 기업들을 위해 관세행정과 글로벌 수출 지원을 적극 주관하고 있는 곳이 바로 서울본부세관이다.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은 코로나19로 수출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지금의 위기가 기회로 바뀔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긍정적인 포부를 밝혔다. 김 세관장은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시절 전자통관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밖에 4세대 국가관세종합망(국종망) 추진단장 그리고 본청 조사감시국장, 통관감시국장, 대구본부세관장, 관주본부세관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월간 조세금융에서는 서울본부세관에서 김광호 세관장을 만나 중점 추진과제로 내세운 ①적극 행정과 수출 지원, ②위해물품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