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4.1℃
  • 구름많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5.4℃
  • 구름조금광주 15.8℃
  • 구름조금부산 15.5℃
  • 맑음고창 14.5℃
  • 맑음제주 17.4℃
  • 흐림강화 13.7℃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0.7℃
  • 구름많음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4.1℃
  • 구름조금거제 13.8℃
기상청 제공

은행

KB국민은행, 아시아심사센터 신설…“글로벌 사업 확장”

미주‧유럽 제외한 글로벌 전 지역 여신심사 업무 전담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KB국민은행은 홍콩심사유닛을 확대 개편해 아시아심사센터를 신설했다고 20일 밝혔다.

 

아시아심사센터는 글로벌 진출 전략의 일환으로 신설됐다.

 

기존의 홍콩, 중국의 여신 심사뿐 아니라 동남아시아, 인도, 뉴질랜드까지 업무 범위를 확대해 미주와 유럽을 제외한 글로벌 전 지역의 여신심사 업무를 전담하게 됐다.

 

국민은행은 해외 현지에서 현장 중심의 여신 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센터장 포함 총 6명의 글로벌 역량을 겸비한 심사역으로 조직을 구성하고 심사센터 전결권을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김태구 국민은행 여신관리심사그룹 전무는 “은행의 글로벌 사업 확장을 위해 그동안 축적한 심사 역량을 바탕으로 IB, 글로벌 부문에서 양질의 자산 성장을 이루겠다. 향후 미주, 유럽 지역까지 심사 범위 확대와 글로벌 심사센터의 싱가포르 이전을 추진해 글로벌 금융시장을 선도하겠다”고 전했다.

 

황미숙 국민은행 아시아심사센터장은 “현장 중심의 신속한 의사결정 지원으로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국민은행의 위상을 높여 시장 지위를 확고히 다지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