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구름조금동두천 9.5℃
  • 맑음강릉 13.4℃
  • 구름조금서울 10.2℃
  • 구름조금대전 11.7℃
  • 맑음대구 12.2℃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15.6℃
  • 흐림제주 18.0℃
  • 구름조금강화 8.2℃
  • 구름조금보은 12.1℃
  • 맑음금산 11.6℃
  • 구름조금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은행

KB국민은행, 뉴욕 북미심사센터 신설…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투자금융 부문 전결권 추가 설치
현장 중심 심사지원 체계 강화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KB국민은행이 뉴욕에 ‘북미심사센터’를 신설했다고 28일 밝혔다.

 

글로벌 성장 강화를 위해 신설된 북미심사센터는 뉴욕을 중심으로 북남미 시장을 담당하게 된다. 이로써 KB국민은행은 기존 아시아심사센터와 더불어 글로벌 전 지역의 여신심사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글로벌 심사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됐다.

 

이번 북미심사센터는 센터장 포함 글로벌 역량을 겸비한 심사역 총 4명으로 구성됐으며 글로벌 현지에서 여신 결정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해외심사센터 전결권을 신설했다.

 

특히 해외심사센터의 투자금융 부문 전결권을 추가 신설해 은행의 현장 중심의 심사 지원 체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영직 KB국민은행 여신관리‧심사그룹 대표는 “북미심사센터 신설로 글로벌 심사네트워크 구축을 완료했다”며 “그동안 축적한 심사 역량을 바탕으로 은행의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에 적시에 대응하고 최고 수준의 건전성을 바탕으로 양질의 자산 성장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강호경 KB국민은행 북미심사센터장은 “현장 중심의 신속한 의사 결정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KB국민은행의 위상을 높여 시장 지위를 확고히 다지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