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33.1℃
  • 구름조금서울 31.1℃
  • 구름조금대전 33.9℃
  • 맑음대구 33.4℃
  • 구름조금울산 31.9℃
  • 구름많음광주 32.0℃
  • 구름많음부산 30.1℃
  • 구름많음고창 32.6℃
  • 구름조금제주 27.8℃
  • 구름많음강화 28.7℃
  • 맑음보은 31.5℃
  • 맑음금산 31.9℃
  • 구름많음강진군 32.5℃
  • 맑음경주시 33.8℃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DL이앤씨, 가정의 달 맞아 ‘맞춤형 가족행사’ 펼쳐

디뮤지엄 전시 관람 후 서울숲 피크닉 즐겨
해외 근무 직원 대신 부모님께 편지 전달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DL이앤씨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임직원들이 가족들과 소중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DL이앤씨는 지난 주말 '디뮤지엄'과 함께 초등학생 자녀를 둔 직원들을 위한 '아트피크닉' 행사를 서울 성동구 디뮤지엄과 서울숲에서 개최했다. 디뮤지엄에서 전시 중인 '어쨌든 사랑: Romantic Days'을 관람하고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뒤, 서울숲에서 피크닉을 즐기는 일정으로 구성됐다.

 

 

DL이앤씨 임직원 60명과 그 가족들은 디뮤지엄이 사랑을 주제로 진행 중인 ‘어쨌든, 사랑: Romantic Days’ 전시를 관람했다. 이어 디뮤지엄의 대표 교육프로그램 '키즈워크룸: 애니메이션 프로젝트'에 참여해 과학과 움직임의 원리가 더해진 무빙 프로젝터로 가족의 이야기가 담긴 2D 애니메이션을 제작했다. 이후에는 미리 준비된 디뮤지엄 아트상품 피크닉매트와 간식을 들고 인근 서울숲으로 이동해 여유로운 소풍을 즐겼다.

 

또 해외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편지를 접수받아 부모님께 편지와 함께 양갈비 밀키트와 와인을 전달했다. 아울러 가족 구성원이 서로를 더 이해할 수 있는 질문들로 구성된 모의고사지와 꽃바구니, 밀키트를 각 가정으로 배송해 가족들이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박완규칼럼] 은행 신용대출 규제 다 풀렸는데 체감효과가 없다?
(조세금융신문=박완규 논설위원) 6월 말로 ‘연봉 이내’ 신용대출 규제가 효력을 상실하면서 이달부터 시중은행에서 금융 소비자는 자신의 연소득보다 많은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해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가계대출 억제 차원에서 도입한 여러 대출 규제가 사실상 모두 사라진 셈이다. 2년 전 시행된 새 임대차법에 따라 전세 계약갱신청구권을 이미 사용한 세입자를 포함, 돈 가뭄을 겪는 실수요자들에겐 단비 같은 소식이지만 이런 은행권의 ‘대출 문턱 낮추기’가 올들어 어렵게 진정된 가계대출 증가세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대차법에 따라 임차인은 전세 계약 기간을 2년 연장할 수 있고, 갱신 시 임대료 인상률도 5% 이내로 묶을 수 있지만 이런 계약갱신청구권은 한 번만 쓸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청구권 을 행사한 세입자는 8월부터 재계약 시 시세에 맞춰 보증금을 올려줘야 할 처지다. 이미 전세자금 대출을 최대한도인 5억원까지 꽉 채운 세입자의 경우 오른 전세 보증금을 마련하려면 신용대출에 기댈 수밖에 없고, 신용대출 한도가 연봉 이상으로 늘어나면 그나마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된다. ‘연봉 이내 신용대출 한도 규제’의 폐지는 지난해 금융당국의
[초대석] 전정일 파주세무서장 "통일되면 개성세무서장 맡고 싶어"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전정일 파주세무서장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로서 국세청에 문을 두드려 2009년 경력채용으로 들어와 5급 국세공무원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중부청 법무과, 서울청 송무과, 국세청 징세법무국 등에서 국세청의 조세소송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 2016년 우수공무원으로 대통령표창도 받았다. 이후 서울청 조사1국 등을 거쳐 세무조사 업무를 수행하던 중 2020년 국세청의 민간 경력 채용 최초로 초임 세무서장으로 발령받아 경주세무서장을 거쳐 파주세무서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전 서장은 통일이 되면 파주와 개성을 총괄하는 개성세무서장을 맡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종합소득세 신고로 한창 활기를 띤 파주세무서를 찾아 전정일 서장을 만났다. 이제 두 번째 세무서장 역할을 마무리하는 시점이 됐습니다. 파주서장으로 봉직하면서 느끼신 감회를 전해주시죠. 우선 국세 행정의 최일선인 세무서에서 관서장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두 번이나 갖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의 첫 관서장 부임지인 경주는 천년고도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전통적인 신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