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9 (수)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10.0℃
  • 연무서울 6.5℃
  • 맑음대전 4.9℃
  • 연무대구 8.5℃
  • 맑음울산 10.0℃
  • 박무광주 5.7℃
  • 맑음부산 12.3℃
  • 구름조금고창 2.2℃
  • 연무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5.2℃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은행

금감원, 하나은행 ‘외환거래법’ 위반 과징금 부과

금감원, 과징금에 업무정지‧경영유의 통보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감독원이 ‘외환 거래법’을 위반한 하나은행에 과징금 4990만979원을 부과했다.

 

24일 금감원은 이같이 밝히며 과징금과 함께 하나은행 정릉 등 일부지점에 대해 업무 일부 4개월 정지와 경영유의 2건 등을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먼저 하나은행의 일부 지점은 외국환 평가 점수를 높게 받으려 정릉지점의 고객 외환 거래를 분산(164건, 3520만5000달러) 취급해 ‘실적나누기’를 하는 등 불건전 영업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하나은행 정릉 지점은 고객 A씨가 영업점에 오지 않았는데도 은행 직원이 임의로 A씨 비밀번호를 입력해 담보 관련 통장을 발행하고 ‘통장수령필’이라고 기재한 뒤 서명과 도장을 날인하는 등 본인 확인 절차를 소홀히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밖에도 하나은행의 정릉지점과 성북동 지점, 안암동 지점, 돈암동 지점은 B회사로부터 수출입 거래 상대방에 대한 수입 거래대금 258만달러(13건 한화 약 32억6100만원)의 지급을 요청받고 이를 처리하면서, B회사가 수출입거래 상대가 아닌 제3자의 계좌로 송금을 요청했을 때 해당 지급이 제3자에게 지급하는 경우이므로 한국은행 총재에게 신고했는지 확인해야 했으나, 하나은행은 신고 대상인지 여부와 신고한 것인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다.

 

또 하나은행 정릉지점 등 8개 지점은 외국환거래법에 미화 5만 달러 초과시 영수 확인서를 5년간 보관해야 했지만, 관련 보관대상 서류인 지급신청서 또는 영수 확인서 총 3580건을 보관하지 않은 사실도 적발됐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터뷰] 황성필 변리사가 만난 스타트업 9편 - “비디오몬스터”의 전동혁 대표
(조세금융신문=황성필 변리사) 인간에게는 창작의 욕구가 있다. 그리고 인간은 자신의 창작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어한다. 그리고 이러한 공유는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진화시킨다. 창작, 공유를 통한 인간의 연대 욕구도 충족된다. 이러한 욕구의 충족은 매체(커뮤니케이션 스킬)의 발전을 부추긴다. 고대의 벽화, 상형문자, 음악, 영화, 웹툰 그리고 틱톡에 이르기까지 모두 인간의 욕망에 근거한 콘텐츠 내지 전달 매체가 된다. 매체는 기술의 발전을 떠나 논의할 수 없다. 웹3.0으로 대표되는 탈중앙화를 위한 시대정신(Zeitgeist)도 결국 기술의 발전이 필요하다. UCC가 붐이던 시절이 있었다. 프리챌과 싸이월드가 있던 시절로 기억된다. 그 당시만 하더라도 나름대로 퀄리티 있는 영상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고가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필요했다. 따라서 자신이 기획한 영상을 창작한다는 것은 아무래도 어느 정도 전문성이 있는 사람들의 영역이라고 생각되었다. 그러나 기술의 발전은 누구나 손쉬운 영상의 제작을 가능하게 만들었고, 유튜브라는 매체는 이렇게 만들어진 영상의 전달에 가장 효율적인 플랫폼이 되었다. “비디오몬스터” 이야기 비디오몬스터는 영상제작에 획기적인 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