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2.8℃
  • 흐림대전 4.5℃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4.5℃
  • 구름많음광주 6.1℃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2℃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0.1℃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문화

[詩가 있는 아침]오래된 울음

시인 이진환, 낭송 향일화, 영상 세인트1

 

오래된 울음_이진환

 

숲에서 하나 둘 나무를 세고가면
나무가 되었다 숲이 되었다 고요가 되었다
고요가 깊어지자 웅크리고 있던 숲이 안개처럼 몸을 푼다
불신의 늪이 꿈틀거려서다
한때, 뿌리 뻗친 늪에서 마구잡이로 우듬지를 흔들어대다
새 한 마리 갖지 못한 나무였다
눈도 귀도 없는, 그 몸속으로
흘러 다니던 울음을 물고 새들은 어디로 갔을까
어릴 적 어둑한 논둑길에서 두려움을 쫓던
휘파람소리와 함께 가슴을 졸이고 나오던 눈물이었다
울음의 반은 기도였으므로,
안개의 미혹(迷惑)에서 깨어나는 숲이다
고요란 것이 자연스럽게 들어서서 허기지는 저녁 같아
모든 생명이 소망을 기도하는 시간이 아닌가
두려움의 들녘에서 울던 오래된 울음이
징역살이하듯 갇혔던 가슴으로 번지고 있다
기도를 물고 돌아오는 새들의 소리다

 

[시인] 이 진 환
경북 포항 출생
2014년 <국민일보> 신앙시 공모전 대상 수상
2016년 《다시올문학》 등단
동인시집 『고양이 골목』 등

 

[시감상] 양 현 근
어둑한 밤길을 걸어본 사람은 안다.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막막함이나
어둠이 주는 막연한 두려움 같은 것을 말이다.
어디선가 불쑥 무엇인가 튀어나올 것 같아 마음은 황망한데
멀리서 희미하게 반짝거리는 불빛이 있어 얼마나 큰 위안인가
두려움과 미혹의 들녘을 헤매다 돌아온 신새벽에
오래된 울음이 기도처럼 번지고 있다.
부질없는 욕심의 끝을 건너
기도를 물고 돌아오는 새들의 지저귐이 희망처럼 번지는 아침이다.

 

[낭송가] 향 일 화
시마을 낭송협회 고문
《시와표현》 시부문 등단
빛고을 전국시낭송대회 대상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나의 법 이야기]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세는 국민이 수용 가능해야…그것이 국가의 책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사람들 대부분은 법을 모르고 산다. 무단주차 딱지처럼. 법을 접할 때는 무언가 잘못됐을 때일 테니까. 그렇지만 법은 일하고, 먹고, 가족과 함께 하는 곳까지 우리의 삶 모든 곳에 있다. 밤낮으로 국회의사당 300석의 불빛이 켜져 있는 것도 안전하고 행복한 법을 만들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싸움이 발생하기도 하고, 정치혐오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러나 싸움만 벌였다면 과연 오늘날 한국이 있었을 수 있었을까. <조세금융신문>은 국회의원들이 전하는 ‘나의 법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참 모습을 비춰보려 한다. /편집자 주 정성호 의원의 ‘나의 법 이야기’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 고대 로마의 법률가 도미티우스 울피아누스가 했다는 이 법언(法言)은 본뜻과 달리 많은 오해를 받는다. 쌀쌀한 날씨가 서서히 풀려가던 지난 1월 말. 취재진은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만난 자리에서 ‘악법도 법’이라는 말에 대한 명쾌한 해설을 들은 듯했다. 그 이야기의 궤적은 진지하면서도 쾌청했다. “지역구는 경기도 양주입니다. 초선 같다는 분들이 많으시지만, 4선을 지낸 정성호입니다. 정부의 예산결산을 총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