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4.8℃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6.8℃
  • 맑음부산 10.0℃
  • 구름조금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10.3℃
  • 맑음강화 -0.4℃
  • 구름조금보은 1.7℃
  • 구름조금금산 2.2℃
  • 흐림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한국프랜차이즈協, 상근부회장에 강석우 前 국회부의장 비서실장 선임

사무총장에 박호진 대외협력실장 내부승진…사무국 조직 개편 통해 업계 현안 대응력 강화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정현식·이하 협회)가 지난 4일 2020년 제2차 이사회에서 강석우(61) 전 정갑윤 국회부의장 비서실장을 신임 상근부회장으로 임명하고 박호진(57) 대외협력실장을 신임 사무총장으로 내부승진시켰다.

 

강석우 신임 상근부회장은 1988년 제32회 행정고시에 합격, 당시 문화공보부 사무관으로 공직 생활에 첫 발을 들였다.

 

공보처, 국정홍보처, 문화관광부,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 주 시드니 총영사관 영사, 주 뉴욕 총영사관 영사, 국무총리실 등에서 국정 홍보 업무 등을 수행했고, 이후 한국저작권위원회 사무처장을 거쳐 정갑윤 제19대 국회부의장 비서실장(차관보급)을 역임한 바 있다.

 

박호진 신임 사무총장은 1988년 기독교방송(CBS) 보도국 기자로 입사해 CBS 감사실장을 역임하는 등 CBS, 문화일보 등에서 20여년 동안 언론인으로 근무했다.

 

지난 2017년부터 협회 전략홍보실장 및 대외협력실장을 맡아 홍보 및 대관 업무, 회원사 지원 업무 등을 성실히 수행해 왔다.

 

◆강석우(姜錫佑) 신임 상근부회장 약력

△생년월일: 1958. 10. 15(만 61세)

△학력:
- 미국 씨라큐스대학교 맥스웰스쿨 행정학(정책) 석사

- 단국대학교 학사

- 사량초등학교, 통영중학교, 진주고등학교 졸업

△경력:
- 제32회 행정고등고시 합격(문공부 수습사무관)

- 공보처 문화과&외신과&광고지도과 사무관, 차관비서관

- 공보처 여론국 여론과 서기관

- YS 및 DJ 정부 대통령 비서실 공보수석실 해외언론 행정관(과장)

- 주 시드니 총영사관 영사(문화홍보 담당)

- 국정홍보처 홍보조사 과장 및 2002 한일월드컵 정부홍보 총괄팀장

-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실 홍보기획 행정관(과장)

- 대통령비서실 국정상황실 행정관(국장)

- 주 뉴욕 총영사관 영사(문화홍보관, 고위공무원)

- 외교안보연구원 글로벌 리더쉽 과정(고위공무원)

- 문화부 ‘2010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화’ 추진기획단 단장

- 국무총리실 정책홍보기획관(고위공무원)

- 한국저작권위원회 사무처장

- 정갑윤 국회부의장 비서실장(1급)

 

- 제34기 신입관리자 과정(행정고시, 외무고시, 기술고시) 동기회 회장 역임

- 제2기 외교안보연구원 글로벌 리더쉽 과정(37개 부처) 동기회 회장 역임

- 대한민국 근정포장(2002년)

 

◆박호진(朴虎鎭)  신임 사무총장 약력

△생년월일: 1962. 11. 28(만 57세)

△학력:
- 호주 University of Canberra Master of Marketing Communication 석사

- 고려대학교 사학과 학사

- 남강고등학교 졸업

△경력:
- 기독교방송(CBS) 입사(1988년)

- 기독교방송(보도국 사회부, 경제부)

- YTN 보도국(1994년)

- 문화일보 사회부(1995년)

- 기독교방송(CBS) 경제부, 국제부(1995년~2000년)

- 기독교방송(CBS) 기획조정실 기획정책부장, 감사실장(2003년~2011년)

- 정몽준의원 정책연구소 ‘해밀을 찾는 소망’ 정책기획실장(2011년~2015년)

-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2014년)

- 푸르메재단 기획위원(2015년~2017년 4월)

-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대외협력실장(201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미국, 최강국에서 최약국으로 가고 있는 까닭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경제력, 군사력 등 모든 면에서 타국가의 추종을 불허하며 세계경찰국가로 오대양 육대주를 자기 안방같이 넘나들며 제국국가로서 위엄과 위협을 떨치고 있는 미국. 영국의 식민지였던 북아메리카는 프랑스의 도움을 받아 영국에 독립전쟁(1763)을 일으켜 연방정부아메리카합중국(1788)을 수립했다. 이들은 영국에서 건너온 이주민들이며, 이후 전 세계로부터 이주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이다. 지금의 미국은 단순한 나라가 아니라 230여년 만의 짧은 기간에 전세계 최강의 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이다. 대부분 수천 년의 역사와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로 국가들이 형성된다. 수천년을 거쳐온 국가들도 여러 가지 내우외환의 이유로 국력의 부침을 겪기도 하고 심지어는 생사소멸의 과정을 거치기도 한다. 200여년의 단기간에 역사의 전통,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란 동기도 없이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은 경이로운 일이고 미스테리한 일이다. 최강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의 과정을 필자는 분석해보기로 한다. 필자는 그 원인을 한마디로 요약해보았다. 첫째, ‘Diversity(다양성)’이다. 다양한 인종, 문화, 개성, 전통의 요소들은 융합
[인터뷰]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 “수출기업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펼칠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관세공무원이면 누구나 한번쯤 일해보고 싶은 꿈의 세관이기도 하죠.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수도에서 기업관리 중심세관으로 자리 잡은 서울본부에서 여러분과 함께 봉사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지난 9월 28일 취임한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의 소박하고 진솔한 마음이 담긴 인사말이다. 서울은 수출입기업 본사 70%가 위치하고 있는 경제·금융의 중심지다. 그 기업들을 위해 관세행정과 글로벌 수출 지원을 적극 주관하고 있는 곳이 바로 서울본부세관이다.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은 코로나19로 수출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지금의 위기가 기회로 바뀔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긍정적인 포부를 밝혔다. 김 세관장은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시절 전자통관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밖에 4세대 국가관세종합망(국종망) 추진단장 그리고 본청 조사감시국장, 통관감시국장, 대구본부세관장, 관주본부세관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월간 조세금융에서는 서울본부세관에서 김광호 세관장을 만나 중점 추진과제로 내세운 ①적극 행정과 수출 지원, ②위해물품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