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7.0℃
  • 흐림강릉 2.9℃
  • 서울 6.7℃
  • 대전 6.4℃
  • 흐림대구 7.1℃
  • 울산 7.0℃
  • 광주 7.8℃
  • 부산 8.5℃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12.9℃
  • 흐림강화 6.1℃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7.1℃
  • 흐림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은행

조병규 신임 우리은행장 첫 출근길…“7월초 인사서 영업중심 개편”

창립 이념에 따라 기업과 같이 하는 은행 강화
임종룡 회장과 원팀 이뤄 조직문화 개선 강조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조병규 신임 우리은행장이 ‘서민에게 힘이 되는 은행’이라는 우리은행의 창립이념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현장경영의 중요성을 설파하며 7월초 인사를 통해 영업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3일 조 행장은 이날 오전 주주총회에서 공식 선임된 후 서울 중구 본점 첫 출근길에서 만난 기자들을 향해 이같이 전했다.

 

그는 “그간 제가 은행에서 가장 많이 했던 부분이 기업금융이기도 하고 우리은행의 창립 이념이 ‘기업과 같이 하는 은행’이다”라며 “기업금융이 그간 조금 약해진 부분이 있었는데 최근 국가 경제가 신성장 산업으로 새로운 모멘텀을 만들려는 시점에서 함께 발전하고 동행하는 금융기관이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7월초 인사를 통해 영업 중심으로 조직개편을 하고 대면채널에서도 직원들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조직을 바꾸고 있다. 현장에 답이 있기에 직원들과 현장경영에 대해 소통을 강화하고 고객들의 애로사항을 잘 해결해드리는 은행장이 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조 행장은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원팀’으로 조직 문화를 개혁하겠다고도 밝혔다.

 

조 행장은 “그간 침체됐던 인사와 조직, 성과 등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임종룡 회장과 꼼꼼히 발맞춰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조 행장인 이날 오후 2시 열리는 취임식을 통해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