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2.4℃
  • 구름많음대전 3.9℃
  • 흐림대구 2.4℃
  • 흐림울산 4.8℃
  • 구름많음광주 6.2℃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1.3℃
  • 흐림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1.7℃
  • 흐림보은 0.0℃
  • 흐림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0.2℃
  • 흐림거제 5.9℃
기상청 제공

문화

[詩가 있는 아침]사랑의 물리학

시인 박후기, 낭송 김동현

 

 

사랑의 물리학-상대성 원리 / 박후기(낭송 : 김동현)

 

나는 정류장에 서 있고,

정작 떠나보내지 못한 것은

내 마음이었다

안녕이라고 말하던

당신의 일 분이

내겐 한 시간 같았다고

말하고 싶지 않았다

생의 어느 지점에서 다시

만나게 되더라도 당신은

날 알아볼 수 없으리라

늙고 지친 사람

이 빠진 턱 우물거리며

폐지 같은 기억들

차곡차곡 저녁 살강에

모으고 있을 것이다

하필,

지구라는 정류장에서 만나

사랑을 하고

한시절

지지 않는 얼룩처럼

불편하게 살다가

어느 순간

울게 되었듯이,

밤의 정전 같은

이별은 그렇게

느닷없이 찾아온다

 

 

[시인 약력] 박후기

1968년 경기도 평택 출생

서울예술대 문예창작과 졸업

2003년 《작가세계 》등단

시집 『종이는 나무의 유전자를 갖고 있다』

『내 귀는 거짓말을 사랑한다』 『격렬비열도』

『엄마라는 공장 아내라는 감옥』등

 

[감상 양현근]

이별의 아픈 순간을 물리학이라는

변함없는 진리를 통하여 풀어내고 있다

아무리 뜨겁던 사랑도 언젠가는 식게 마련이고

무성했던 추억도 시간과 함께 스러지는 법이다

어느 먼 훗날 생의 어느 한 지점에서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되더라도

혹여 이빠진 턱을 우물거리며 서럽게 재회하더라도

푸른 날의 기억들을 후회하지 않는 것,

그것이 사랑이다

 

 

[낭송작가 김동현]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기술국장

무진어패럴 재직 중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나의 법 이야기]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세는 국민이 수용 가능해야…그것이 국가의 책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사람들 대부분은 법을 모르고 산다. 무단주차 딱지처럼. 법을 접할 때는 무언가 잘못됐을 때일 테니까. 그렇지만 법은 일하고, 먹고, 가족과 함께 하는 곳까지 우리의 삶 모든 곳에 있다. 밤낮으로 국회의사당 300석의 불빛이 켜져 있는 것도 안전하고 행복한 법을 만들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싸움이 발생하기도 하고, 정치혐오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러나 싸움만 벌였다면 과연 오늘날 한국이 있었을 수 있었을까. <조세금융신문>은 국회의원들이 전하는 ‘나의 법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참 모습을 비춰보려 한다. /편집자 주 정성호 의원의 ‘나의 법 이야기’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 고대 로마의 법률가 도미티우스 울피아누스가 했다는 이 법언(法言)은 본뜻과 달리 많은 오해를 받는다. 쌀쌀한 날씨가 서서히 풀려가던 지난 1월 말. 취재진은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만난 자리에서 ‘악법도 법’이라는 말에 대한 명쾌한 해설을 들은 듯했다. 그 이야기의 궤적은 진지하면서도 쾌청했다. “지역구는 경기도 양주입니다. 초선 같다는 분들이 많으시지만, 4선을 지낸 정성호입니다. 정부의 예산결산을 총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