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2.8℃
  • 흐림대전 4.5℃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4.5℃
  • 구름많음광주 6.1℃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2℃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0.1℃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문화

[詩가 있는 아침]지리산

시인 조병기, 낭송 홍성례

지리산 / 조병기 (낭송 홍성례)

 

지상의 산이란 산은 모두 지리산에 와서 어깨를 겨루나 보다

천왕산을 에워싼 봉우리들이 구름 위의 병풍이라

 

물푸레나무 가문비나무 구상나무 등이 휘젓는 하늘

지리산에 와서는 조릿대밭을 지나 호오리새 풀잎 건드리며

바람이 가라는 데로 따라갈 일이다

 

가다가다 무르팍이 꺾일지라도

되돌아갈 수 없는 사람의 길

더러는 바위 등 타고 앉아

 

다람쥐 산새들이랑 놀다가도

써늘한 숲 바람이면 떠밀려가야 한다

 

발시린 계곡물에 나를 버리고 나면

어느새 적막강산이 내려온다

사나흘이면 어떻고 백리 길이면 어쩌랴 커니

낯선 사람들로 왔다가 친구로 돌아가는 사이라 하지만

 

내가 나를 찾아 헤매다 가는 지리산은

아직도 꿑나지 않은 산의 길 아무도 모르는

가슴으로 남아있을 것이다

 

[시인 약력] 조병기

1940년 전남 장성 출생

성균관대 국문학과와 동 대학원 졸업(문학박사)

1972년《시조문학》으로 등단

시집 『산길을 걸으며』『바람에게』『가슴속에 흐르는 강(江)』『회귀의 바람』 등

제3회 한국시조시학회 시조시학상 등 수상

 

[감상 양현근]

지리산에 오르려거든 때묻은 마음과

온갖 번뇌는 기꺼이 벗어던지시라

그저 바람이 부는 데로 발자국이 닿는 데로

터벅터벅 떠밀려 가보시라

세상의 시기와 질투와 경쟁도 없고

발시린 계곡물에 발을 담그면 적막강산이

산그늘을 데리고 오는 그런 빈 마음으로 가보시라

나를 찾다 끝내 못찾고 가면 또 어쩌랴

사나흘 세상과 떨어져 있는 것으로 또한 족하리

 

[낭송작가 홍성례]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회원

전국 재능시낭송대회 금상

숙대 평생교육원 강사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나의 법 이야기]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세는 국민이 수용 가능해야…그것이 국가의 책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사람들 대부분은 법을 모르고 산다. 무단주차 딱지처럼. 법을 접할 때는 무언가 잘못됐을 때일 테니까. 그렇지만 법은 일하고, 먹고, 가족과 함께 하는 곳까지 우리의 삶 모든 곳에 있다. 밤낮으로 국회의사당 300석의 불빛이 켜져 있는 것도 안전하고 행복한 법을 만들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싸움이 발생하기도 하고, 정치혐오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러나 싸움만 벌였다면 과연 오늘날 한국이 있었을 수 있었을까. <조세금융신문>은 국회의원들이 전하는 ‘나의 법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참 모습을 비춰보려 한다. /편집자 주 정성호 의원의 ‘나의 법 이야기’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 고대 로마의 법률가 도미티우스 울피아누스가 했다는 이 법언(法言)은 본뜻과 달리 많은 오해를 받는다. 쌀쌀한 날씨가 서서히 풀려가던 지난 1월 말. 취재진은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만난 자리에서 ‘악법도 법’이라는 말에 대한 명쾌한 해설을 들은 듯했다. 그 이야기의 궤적은 진지하면서도 쾌청했다. “지역구는 경기도 양주입니다. 초선 같다는 분들이 많으시지만, 4선을 지낸 정성호입니다. 정부의 예산결산을 총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