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2.8℃
  • 흐림대전 4.5℃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4.5℃
  • 구름많음광주 6.1℃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2℃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0.1℃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문화

[詩가 있는 아침]가난한 사랑 노래

시인 신경림, 낭송가 홍성례

 

가난한 사랑 노래 / 신경림 (낭송 홍성례)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가난하다고 해서 두려움이 없겠는가

두 점을 치는 소리,

방범대원의 호각소리, 메밀묵 사려 소리에

눈을 뜨면 멀리 육중한 기계 굴러가는 소리.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을 버렸겠는가

어머님 보고 싶소 수없이 뇌어보지만,

집 뒤 감나무에 까치밥으로 하나 남았을

새빨간 감 바람소리도 그려보지만.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

내 볼에 와 닿던 네 입술의 뜨거움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속삭이던 네 숨결

돌아서는 내 등 뒤에 터지던 네 울음.

가난하다고 해서 왜 모르겠는가

가난하기 때문에 이것들을

이 모든 것들을 버려야 한다는 것을

 

[시인 신경림]

1936년 충북 충주 출생

동국대학교 영문학 졸업

1955년 《문화예술》로 등단

2009년 호암상 예술상 수상 등 다수

『엄마는 아무것도 모르면서』, 『어머니와 할머니의 실루엣』

『갈대』, 『뿔』, 『농무』 등

시그림집『달려라, 꼬마』

 

[감상 양현근]

이 시는 한 도시 근로자의 가난한 삶과 고뇌를 노래한 작품이다.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 가난하다고 해서 고향을 모르겠는가. 가난하다고 해서 대나무숲에 부는 바람소리의 소중함을 어찌 모르겠는가. 다만, 가난 때문에 이러한 인간적인 감정마저도 잠시 잊고 살아야 하는 현실적인 아픔을, 그리고 소외된 삶을 담담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생활에 쫒겨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나 사랑, 그리고 외로움 마저 잠시 접어두었지만, 젊은이여, 결코 가난 때문에 기죽거나 쓸쓸해 하지 마라. 가난 때문에 외로워하지도 마라. 물질은 그저 보여지는 것의 표상일 따름이다. 인간의 아름다움은 결코 물질의 크기에 좌우되지 않는 본질적인 가치이다.

 

[낭송작가 홍성례]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회원

전국 재능시낭송대회 금상

숙대 평생교육원 강사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나의 법 이야기]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세는 국민이 수용 가능해야…그것이 국가의 책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사람들 대부분은 법을 모르고 산다. 무단주차 딱지처럼. 법을 접할 때는 무언가 잘못됐을 때일 테니까. 그렇지만 법은 일하고, 먹고, 가족과 함께 하는 곳까지 우리의 삶 모든 곳에 있다. 밤낮으로 국회의사당 300석의 불빛이 켜져 있는 것도 안전하고 행복한 법을 만들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싸움이 발생하기도 하고, 정치혐오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러나 싸움만 벌였다면 과연 오늘날 한국이 있었을 수 있었을까. <조세금융신문>은 국회의원들이 전하는 ‘나의 법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참 모습을 비춰보려 한다. /편집자 주 정성호 의원의 ‘나의 법 이야기’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 고대 로마의 법률가 도미티우스 울피아누스가 했다는 이 법언(法言)은 본뜻과 달리 많은 오해를 받는다. 쌀쌀한 날씨가 서서히 풀려가던 지난 1월 말. 취재진은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만난 자리에서 ‘악법도 법’이라는 말에 대한 명쾌한 해설을 들은 듯했다. 그 이야기의 궤적은 진지하면서도 쾌청했다. “지역구는 경기도 양주입니다. 초선 같다는 분들이 많으시지만, 4선을 지낸 정성호입니다. 정부의 예산결산을 총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