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구름조금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8.9℃
  • 구름많음서울 8.1℃
  • 구름많음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10.4℃
  • 흐림울산 10.5℃
  • 구름많음광주 10.5℃
  • 흐림부산 11.6℃
  • 구름많음고창 5.3℃
  • 흐림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6.4℃
  • 구름많음금산 6.0℃
  • 흐림강진군 9.7℃
  • 흐림경주시 7.7℃
  • 구름많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문화

[詩가 있는 아침]불타는 시

시인 나호열, 낭송가 최경애

 

불타는 시 / 나호열 (낭송 최경애)

 

맹목으로 달려가던 청춘의 화살이

동천 눈물 주머니를 꿰뚫었는지

눈발 쏟아지는 어느 날 저녁

시인들은 역으로 나아가 시를 읊었다

 

오고 가는 사람들 사이에

장미가 피고 촛불이 너울거리는 밤

누가 묻지 않았는데 시인들의 약력은

길고 길었다

 

노숙자에게 전생을 묻는 것은 실례다

채권 다발 같은 시집 몇 권이

딱딱한 베개가 될지도 모르겠다

어둠한 역사 계단 밑에서 언 손을 녹이는

불쏘시개가 될지도 모르겠다

 

하늘이 내리시는 무언의 시가

발밑에 짓이겨지는 동안

가벼운 재로 승천하는 불타는 시가

매운 눈물이 된다

 

아, 불타는 시

 

[시인 나호열]

1953년 충남 서천 출생

경희대학교 대학원 철학과 박사과정 수료

1986년 《월간문학》으로 등단

시집 『담쟁이 넝쿨은 무엇을 향하는가』 『집에 관한 명상 또는 길찾기』

『망각은 하얗다』 『아무도 부르지않는 노래』 『칼과 집』 『낙타에 관한 질문』

『그리움의 저수지엔 물길이 없다』 『눈물이 시킨 일』 『촉도』

『이 세상에서 가장 슬픈 노래를 알고 있다』 등

1991년 《시와시학》 중견시인상 수상

2004년 녹색 시인상 수상

 

[詩 감상 양현근]

눈발이 성성하게 흩날리는 날

눈발이 대지 위에 하얀 시작노트를 펼쳐보이는 날

뜨거운 청춘들의 맹목이 삼삼오오 역에 모였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풀어놓은 감성이,

그리고 오래 참은 독백이

뜨거운 시가 되어 하늘로 승천하고 있다

채권 다발 같은 어수룩한 사연들이

노숙자에게 밥 한 끼의 위로도 되지 못하는 시편들이

오늘은 많은 이들의 뜨거운 눈물이 되고,

질컥하게 가슴을 덥히는 중이다

 

[낭송가 최경애]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회원

계간 《힐링문화》 편집국장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윤석열 총장은 배궁사영인가, 배궁용영인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전대미문의 기현상이 벌어져 전 국민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다름 아닌 현 정권에서 선임한 현직의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후보의 상위 순위를 차지하는 여론조사가 발표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 윤석열 검찰총장은 정치인이 아닌 공무원이다. 그것도 일반적 공무원이 아니라 불법비위를 색출해 죄과를 묻는 일개 검사이다. 평생을 뼈속 깊이 형벌을 담당하는 일개 검사로 살아온 그가 뜬금없이 갑자기 국민들의 대권지지를 받는 기묘한 현상은 지구상 어느 나라에도 찾아보기 어려운 현상이다. 필자는 이를 다음의 상황에서 연출된 프리즘 현상이라고 본다. 어느 빛이 정삼각형프리즘을 통과하면 여러 색깔을 띤 빛으로 스펙트럼이 생긴다. 빛의 굴절로 인해 다른 모양으로 나타난다. 어느 빛이란 현 정권에서 벌어진 권력측근들의 여러 가지 의혹과 살아있는 현 정권을 향해 수사의 칼을 빼든 것, 이에 대응해 권력차원의 수사에 대한 압박 등의 상황이 어우러져 권력과 검찰총장간의 대척이 기묘하게 국민들의 흥미와 관심을 집중했던 상황을 얘기한다. 권력과 그 권력이 임명한 검찰총장간의 정의를 둘러싼 공박은 한편의 기가 막힌 영화같은 드라마를 연출하고 있는 셈이다.
[초대석] 황성훈 제10대 세무대학세무사회장 “비대면 교류 시스템으로 소통과 화합”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에 아이언맨이 나타났다. 영화 얘기가 아니다. 철인3종경기를 취미로 하는 황성훈 신임회장이 그 장본인이다. 트라이애슬론이라 불리는 철인3종경기는 수영, 사이클, 마라톤 세 종목을 휴식 없이 연이어 실시하는 경기다. 다른 어떤 운동 종목보다도 극기와 인내를 요구하고, 인간의 한계를 극복해야 하는 초 지구력 운동이다. 수영 3.8km, 사이클 180.2km, 그리고 마라톤이 42.195km로 전 구간 거리가 무려 226.195km다. 한 가지 종목을 완주하는 것도 이루기 어려운 목표일 텐데, 세 종목을 모두 뛴다는 것은 그야말로 철인이 아니고는 어려운 일이다. 황성훈 회장은 철인3종경기에 입문한 지 10년도 채 안 되었지만, 전국대회에 출전해 50대 초반 가운데 1위를 차지했고, 현재 서울시 철인3종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이런 강인한 체력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모임이 잘 이뤄지지 못했던 세세회에 변화의 물결을 불러일으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구리시에 자리한 세무법인 한맥을 찾아 황성훈 회장을 만났다. Q. 회장 취임을 축하드립니다. 당선소감을 간략하게 말씀해 주시죠? A.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