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2.8℃
  • 흐림대전 4.5℃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4.5℃
  • 구름많음광주 6.1℃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2℃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0.1℃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문화

[詩가 있는 아침]바람 불어 좋은 날

 

바람 불어 좋은 날 / 고경애

 

아침 안개 자욱한 골

옷고름 풀어 젖가슴에 감춰두고

희끗 무리한 서릿발조차 풀어내는

마법의 성에 가보자

 

엊그제 만난 초록동이

뙤약볕에 타는 속 풀어가며

오색 줄에 엮어놓은 이야기

바람 줄에 걸어도 보자

 

외진 산길 홀로 걷다

흠칫 놀라 돌아다 본

애기단풍 외로운 눈 맞춤

따신 정 입혀 안아도 주자

 

가지마다 걸어둔

색색의 이야기로 오는

우리 곁엔 천의 얼굴이 있지

천의 얼굴로 오는 행복도 있지

 

바람 불어 좋은 날

산은 그 자리 그렇게 서서

우리들의 수다를 엿듣고

나는 갈색 눈빛의 포로가 되어있다

 

[시 인] 고경애

 

원광대학교 약학과 졸
병원 약사 (現)

대한문학세계 시 부문 등단 / 신인문학상 수상(2016)
한맥문학 시조 부문 등단 / 신인상 수상(2017)
한국문학 올해의 작가상 수상(2016)
2016 순우리말 글짓기 전국 공모전 동상
2017 짧은 시 짓기 전국 공모전 동상
2017 명인 명시를 찾아서 아트 TV 출연
2017 명인명시 특선시인선 선정
2017 명작선 한국을 빛낸 문인 선정
2017 순우리말 글짓기 전국 공모전 특별상
2018 제5회 이가탄한국약사문학상 시 부문 우수상
2018 짧은 시 짓기 전국 공모전 동상
2018 순우리말 글짓기 전국 공모전 은상
2018 한국문학 베스트셀러 최우수상
2019 명인명시 특선시인선 선정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회원
대한문인협회 정회원


<저서>
시집 “내 마음도 다리고 싶다” 출간 (2016)
시조집 “가을을 주워들고” 출간 (2018)

 

 

[詩 감상] 박영애 시인

같은 사물을 보아도 시인의 관점에 따라 얼마나 다양하게 표현되는지 새로운 시를 만나는 것은 참 설렌다. 그중에서 자연은 풍부한 심상을 얻을 수 있는 글감의 단골이다.

미묘한 자연의 변화 속에 끝없이 시상이 떠오르고 여러 은유적인 표현으로 각박한 삶 속에 잠시 쉼을 선물하기도 한다. 한 편의 시가 누군가에는 기쁨이 되고 위로가 되고큰 용기를 갖게도 하면서 삶의 활력소를 주는 것이다.

‘바람 불어 좋은 날’ 시 한 편을 접하면서 오늘도 귀한 선물을 받은 느낌이다. 자연이 우리에게 조건 없이 많은 것을 줌에도 불구하고 그 자연이 인간의 욕심에 의해 마구 훼손되는 것이 가슴이 아프다. 살포시 불어오는 시향과 함께 소중한 자연의 바람을 전해본다.

 

[낭송가] 박영애

(현)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부이사장

(현) 시낭송 교육 지도교수

(현) 대한창작문예대학 시창작과 교수

(현) 대한문학세계 심사위원

(현) 대한시낭송가협회 회장

(현) 시인, 시낭송가, MC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나의 법 이야기]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세는 국민이 수용 가능해야…그것이 국가의 책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사람들 대부분은 법을 모르고 산다. 무단주차 딱지처럼. 법을 접할 때는 무언가 잘못됐을 때일 테니까. 그렇지만 법은 일하고, 먹고, 가족과 함께 하는 곳까지 우리의 삶 모든 곳에 있다. 밤낮으로 국회의사당 300석의 불빛이 켜져 있는 것도 안전하고 행복한 법을 만들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싸움이 발생하기도 하고, 정치혐오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러나 싸움만 벌였다면 과연 오늘날 한국이 있었을 수 있었을까. <조세금융신문>은 국회의원들이 전하는 ‘나의 법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참 모습을 비춰보려 한다. /편집자 주 정성호 의원의 ‘나의 법 이야기’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 고대 로마의 법률가 도미티우스 울피아누스가 했다는 이 법언(法言)은 본뜻과 달리 많은 오해를 받는다. 쌀쌀한 날씨가 서서히 풀려가던 지난 1월 말. 취재진은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만난 자리에서 ‘악법도 법’이라는 말에 대한 명쾌한 해설을 들은 듯했다. 그 이야기의 궤적은 진지하면서도 쾌청했다. “지역구는 경기도 양주입니다. 초선 같다는 분들이 많으시지만, 4선을 지낸 정성호입니다. 정부의 예산결산을 총괄